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항 운영권 용역?..현 공항 이익부터 환원받아라"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21 17:26:00     

시민사회단체, 원희룡 도정 공항 운영권 용역 발주 비판

제2공항 갈등문제와 관련해 국토교통부의 입장을 전면 두둔하며 사업 강행을 선언한 원희룡 제주도정이 21일 '제주지역 공항 운영권 참여방안 연구용역'을 발주한다고 발표하자, 시민사회단체가 이에 대해 강력 성토했다.

제주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성명을 내고 "원희룡 지사가 국토부를 등에 업고 도민을 기만하는 공약 남발에 열심이다"며 "영리병원 공론화 결과도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원 지사의 말은 한마디로 공수표 남발에 불과하다"고 힐책했다.

범도민행동은 이어 "이번 용역도 장밋빛 환상만 부추기는 이미지 정치에 불과하다"며 "공항운영권 참여는 지자체 입장에선 수익을 얻기 위해 막대한 도민의 세금만 투자하고 돌아오는 수익은 극히 적은 적자 공사를 떠안을 수 있는 가능성도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의 제주공항공사 설립과 운영권 참여 등이 최소한의 설득력을 얻으려면 현재 존재하는 제주공항의 운영이익부터 제주도로 환원할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원 지사는 더 이상 국토부의 대변인 역할에 그치지 말고 진정성 있는 대안을 갖고 도민들에게 나서라"고 촉구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