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리병원 철회 범국민운동본부, 21일 제주서 집회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20 18:26:00     

"원희룡 도정, 국민 기만...영리병원 철회하라"

원희룡 도정이 공론조사를 뒤집으며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을 허가한 것에 대한 전국 시민사회단체 및 의료.노동단체의 반발이 규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1일 제주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린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2시30분 제주도청 앞에서 '영리병원 철회, 공공병원 전환, 제주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총력결의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 주관으로 열리는 이날 집회는 범국민운동본부 유재길 상임집행위원장,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장, 김덕종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장 등의 발언과 결의문 낭독 순으로 1시간에 걸쳐 진행된다.

범국민운동본부는 "민주주의를 묵살하고 원희룡 지사가 강행하고 있는 제주영리병원은 의료비 상승을 주도하고 한국의 건강보험 체계를 파괴하는 시작이 될 병원으로서, 병원노동자들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병원"이라고 성토했다.

또 "이에 더해 최근 밝혀진 사실들에 의하면, 책임자들의 사업계획서 원본 미확인, 국내 의료인과 의료기관의 우회진출 의혹, 가압류된 상태에서의 사업 허가 등 졸속 추진의 증거들이 넘쳐난다"면서 "그런데도 제주도는 제주녹지영리병원의 3월 4일 개원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들은 녹지그룹이 제주도를 상대로 '내국인 진료금지'라는 허가조건을 취소해달라는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도 "많은 시민들은 이미 그 조건이 가능하지도 않을 것이며 제주도민과 전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지적한 바 있었는데, 결국 예상은 빗나가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원 지사는 마치 총력 대응할 것처럼 입장을 밝혔지만, 원 지사가 진심으로 의료공공성 훼손을 우려한다면 제주영리병원 철회를 하면 된다"면서 "결국 원 지사는 또 다시 전 국민을 기만하며 사실은 영리병원 개원을 강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