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환경순환센터 소각장 근로자 고용 '불안', 이유는?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20 17:46:00     

박원철 의원 "제주도가 고용 방침 명확히 해야"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 준공시기가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행정이 기존 소각시설 근무자들을 민간 위탁으로 떠 넘겨놓고 재고용 등 방침을 세우지 않아 고용불안에 처하게 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박원철 위원장은 20일 열린 제369회 임시회 제주도 환경보전국 업무보고 자리에서 제주 북부와 남부 소각장 근무자들의 고용 문제를 제기했다.

박 위원장은 "제주시 봉개동 북부 소각장과 서귀포시 색달동 남부 소각장 근무자는 H에너지 소속으로, 사실상 일반 회사 소속"이라며 " 당초 제주도나 제주시가 소각장 인력관리 제주도가 직접 관리하는게 맞는데 민간위탁으로 떠 넘긴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장이 오는 11월30일 준공되는데, 지금 가동중인 남부.북부 소각장과 소각 기법이 달라서 제주도가 방침을 세우지 않는다면 기존 근무자들의 고용에 대해서는 대책이 없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박근수 제주도 생활환경과장은 "소각장 근무 인력이 만간업체 소속으로 돼 있지만, 제주도의 폐기물 처리에 기여한 부분이 있고, 노동위원회를 통해서도 고용승계에 대한 의견이 저희들에게 온 것이 있다"면서 "도 차원에서 가칭 '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하면서 환경 부분도 포함하고 있는데, (기존 소각장 인력 재고용에 대해)공단 설립 추진단과 의논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박 의원은 "지금 북부.남부 소각장에 대한 제주도의 입장이 정해져야 한다"면서 "앞으로 전부 예비소각장으로서 기존 매립해 놓은 쓰레기를 다시 소각하던가 재활용 하는 등 방침이 명확히 서 있지 않아 무책임한 행태를 보일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지금부터 노력하지 않으면 차일피일 하다가 앞으로 심각한 문제 봉착할 수 있다"며 조속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박근수 과장은 "빨리 결정해야 할 문제"라면서 "3월 이내에 방향을 잡고 보고드리겠다"고 답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