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녹지영리병원 문제, JDC도 책임...협의체 구성해 해결해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20 12:21:00     

고현수 의원 "'자본있으니 맡겨야 한다'고 자문...책임져야"

고현수-의원.jpg
▲ 고현수 의원. ⓒ헤드라인제주
20일 진행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내 1호 영리병원인 녹지병원 문제에 대해 헬스케어타운 사업 주체인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의 책임론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고현수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제주특별자치도 보건복지여성국 등의 업무보고 자리에서 JDC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제주자치도와 JDC, 녹지그룹이 협의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 의원은 "녹지병원 사업계획서를 확인한 결과 유사사업 경험이 없다"면서 "의료 네트워크를 하겠다는 MOU만으로 보건복지부 승인을 받았고, 제주도가 (승인을 받는데)협조했다"고 꼬집엇다.

이어 "특별법과 조례에 보면 의료사업 경험이 없음에도 (녹지그룹이 병원사업을 하도록) JDC가 부추겼다"면서 "JDC가 '(녹지그룹이 의료사업경험이 없지만)자본이 있으니 병원을 맡겨야 한다'는 취지로 자문해준 것이 있다. 책임져야 할 장본인"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녹지병원 허가를 취소하고, JDC와 제주도 협의체를 작동하고, 녹지측과도 협의해야 한다"면서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힘이 필요하다면 제가 모자라지만 협업하겠다. 3인의 국회의원도 머리 맞댈 시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