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시장 직선제' 행정체제 개편안 26일 결론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19 17:49:00     

19일 개회한 제369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 쟁점 의안 중 하나인 제주특별법 제도개선 과제의 '행정시장 직선제' 동의안 처리방향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들이 오는 26일까지 결론을 내리기 해 귀추가 주목된다.

민주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들은 19일 오후 4시 총회를 열고 행정체제 개편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결론을 유보했다.

의원들은 이날 총회에서 개편안 동의여부를 비롯해, 당론으로 결정할지 여부 등에 대해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민주당 원내대표인 김경학 의원은 "오는 26일 소관 상임위원회인 행정자치위원회가 해당 안건을 논의하는 만큼, 상임위 논의를 지켜보기로 했다"면서 "그때까지 의원들끼리도 안건에 대해 합의하는 과정을 거쳐 26일에는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동의안은 지난해 12월 제367회 임시회에 상정됐으나 행정자치위원회가 행정시장의 인사권 등 권한을 구체적으로 명시하는 방향으로 수정할 필요성을 제기함에 따라 처리가 보류된 바 있다.

현재 계획된 의사일정에서는 임시회 폐회 하루 전인 26일 행정자치위원회에서 심사해 의결하면 27일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그러나 이의 처리가능성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행정체제 개편의 대안으로 기초자치단체 부활 및 읍.면.동 기초자치화 등이 제시되는 상황에서, 의회 내부에서도 자치권 확보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한 의견이 다소 엇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또 제주특별법 제도개선 동의안의 경우 본회의에서 3분의 2이상 찬성으로 가결처리됨에 따라, 민주당이 당론으로 결정하지 않는 이상 통과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