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석문 교육감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제주교육 실현"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19 16:45:00     

교육감.jpg
▲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19일 제369회 임시회 업무보고에 따른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19일 오후 2시 열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 36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업무보고에 따른 인사말에서 "4차 산업혁명을 안정적으로 대비하고, 일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수업에서부터 존중받을 수 있도록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제주교육'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궁극적으로는 제주의 역사와 제주어, 문화 등이 제주 고유의 교육과정을 만나 아이들의 정체성과 삶으로 꽃피는 '제주 정체성 교육'을 뿌리 내려 나가겠다"며, 이를 위해 먼저 "'교육 중심 학교 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조직개편을 통해 학교 업무를 이관해 통합 처리하는 '학교 지원 센터' 안착에 지원을 집중하고, 성과를 반영하면서 센터를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면서 "'교육중심학교시스템 운영학교'를 확대 운영하고, 교무행정 지원 인력을 충원해 교사들이 교육 활동에 전념하는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다혼디배움학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고유의 전통과 향, 지역에 맞는 교육과정이 운영되는 학교를 뿌리 내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교육감은 "IB교육을 통해 평가를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 개의 질문에 백 개의 생각을 존중하는' 평가의 혁신을 충실히 추진하며, 4차 산업혁명을 안정적으로 대비하겠다"면서 1학기 중 IB프로그램을 한글화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2학기에 읍면지역 일반고등학교 1곳을 선정해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또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 현장을 실현하겠다"면서 "'혼디거념팀'의 역할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 한 명, 한 명에 맞는 '맞춤형 위기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면서 "전국 최초로 '학교 폭력 사안 처리 지원관' 장학사 2명을 운영해 학교 폭력 사안 처리를 전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이 교육감은 무상교복 지원 조례 및 4대 질병 의료비 등 지원, 다자녀 가정 방과 후 학교 자유 수강권 등을 통한 '교육복지특별도 완성'과, 제주4.3평화인권교육 등 '제주 정체성 교육' 및 '평화 인권교육'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이 교육감은 "선생님의 사랑이 아이들을 만나 희망과 행복으로 승화되는 학교 현장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그 과정, 과정마다 의회, 도청과 충실히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