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복 환경자원순환센터 가동 또 연기...이번에는 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15 16:10:00     

동복주민 설득 끝내자, 인근 북촌 주민들 '항의'
"우리도 피해자인데" 발끈...제주도, '북촌리'로 허겁지겁

오늘(15일)부터 일부 쓰레기 반입이 시작될 예정이던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가동이 또 다시 연기됐다.

가장 큰 난제였던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 설득문제가 풀리자, 이번에는 인근 마을인 조천읍 북촌리 주민들이 항의하며 진입로를 가로막았기 때문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당초 이날 낮 제주시 봉개동 환경시설관리사무소에 보관중이던 소각재 일부를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로 옮길 예정이었다.

전날(14일) 동복리 주민들이 총회를 열고 센터에 쓰레기 반입을 수용하기로 결정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15일부터 제주환경자원순화센터의 쓰레기 반입이 본격 시작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첫 시작은 또다시 불발됐다.

쓰레기 반입을 위해 70톤 가량의 소각제를 실은 차량 3대가 센터로 진입하려 하자, 입구에 대기중이던 북촌리 일부 주민들이 문제를 제기하며 차량 진입을 막아섰기 때문이다.

북촌리 주민들은 "동복리에는 사업 설명도 하고, 지원사업도 하면서, 왜 북촌리에는 그런 것도 없느냐"며 강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자원순환센터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산 56-34에 위치해 있는데, 이 곳은 북촌리와의 경계선 인근이다.

북촌리 주민들은 이를 근거로, 자신들도 피해 지역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쓰레기 차량은 입구에서 되돌아 갔고, 쓰레기 반입은 무산됐다.

제주도는 이날 저녁 북촌리에서 긴급히 주민설명회를 열고 주민 설득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4년 본격 추진돼 온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는 당초 지난해 말 준공해 가동할 예정이었으나, 공사 지연 등을 이유로 올해 초로 연기됐다.

특히 지난해 11월부터는 주민들이 "제주도정이 주민과 협의된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공사장 입구를 틀어막고 공사를 저지하면서 공사가 지연되기도 했다.

당시 주민들은 "2014년 최초 소각시설 입지선정협의 당시에 협의됐던 농경지 폐열관로 설치 건에 대해 제주도는 현재 협약서에 명시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원이 불가능한 사업이라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제주도가 폐열관로 사업 타당성 용역조사를 실시하겠다고 약속하자 주민들은 45일만에 농성을 풀었다.

제주도는 지난달 말에도 쓰레기 반입을 시도했으나, 주민들은 "왜 센터가 준공도 하지 않았는데 쓰레기를 반입하느냐"며 항의해 무산됐다.

결국 준공 시점은 매립시설은 당초 올해 2월 초에서 3월30일로, 소각시설은 올해 11월30일로 각각 연기됐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