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국립해사고 전환 재추진 어려울 듯"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12 16:38:00     

"방향성 새로 모색해 이달말까지 대안 마련"

170.jpg
▲ 12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교육청 기자실에서 새해맞이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 교육계 현안 가운데 하나인 성산고등학교의 국립해사고 전환이 정부와 국회의 반대로 예산이 반영되지 않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석문 제주특별자치교육감이 해사고 전환이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 12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가진 새하맞이 기자간담회에서 국립해사고 전환과 관련해 "국립해사고 전환 추진을 계속해서 추진하는 것은 어려울 것 같다"며, 이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해사고 전환 예산과 관련해 국회의장, 총리 등 다양한 경로로 노력을 다했지만 예산을 반영시키지 못했다"며, "이젠 방향을 정리해야 겠다"고 말했다.

그는 "해사고 전환추진위원회와 이야기를 했는데, (해사고 전환을) 다시 한 번 추진하자는 안, 현행 학교 체제 유지안, 학교 체제를 바꾸는 안 등이 나왔다"면서도 "다만 정부 입장에서 봤을 때 이 문제가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 문제 등에 걸리기 때문에 해사고 전환 재추진이 어렵겠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는 해사고 전환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기 전 단계에 왔다"며, "해사고 전환을 하지 않게 된다면 향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 방향성 등에 대한 논의를 통해 이달 말쯤까지 대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