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귀포 해상서 조업하던 60대 선원 갑자기 쓰러져 숨져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10 14:54:00     

서귀포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60대 선원이 갑자기 쓰러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10일 오전 10시 2분쯤 서귀포 남쪽 48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62톤급 전남 여수 선적 대형기선저인망 어선 C호에서 선원 백모씨(60)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맥박과 호흡이 미약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백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함정과 헬기를 통해 1시간여만에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해경은 C호 선장 등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