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故 김용균 추모 시민분향소 운영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08 17:31:00     

민주노총 제주본부 "비정규직 철폐, 위험 외주화 금지"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하청노동자로 일하다 설비점검 도중 숨진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씨의 장례가 62일만에 민주사회장으로 치르게 된 가운데, 제주에서도 추모물결이 일고 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8일 오후 5시30분부터 제주시청 앞에서 고 김용균 노동자를 추모하는 시민분향소를 설치해 운영을 시작했다.

민주노총은 김용균 노동자 영결식에 즈음한 성명을 통해 "오늘 우리는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故 김용균 님을 보낸다. 비정규직 없는 세상, 위험의 외주화가 없는 세상으로 그를 보낸다"며 "그러나 우리는 故김용균 님이 소망했던 비정규직 철폐와 위험의 외주화 금지를 위해 싸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故 김용균 노동자의 바람은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위험을 외주화시키는 정부정책을 폐기하라는 것이었다"며 비정규직 철폐와 위험 외주화 금지를 촉구했다.

또 "김용균 노동자는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만나서 대화하고자 했으나 그 소망을 이루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합의안에 진상규명과 고용안정, 개선대책 수립 등을 포함하고 있지만 비정규직 철폐 및 위험의 외주화 금지를 명확하게 담아내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돈보다 생명이 우선하고 이윤보다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한결같이 싸워 나갈 것"이라며 "그것은 故김용균 님의 소망이었고, 살아남은 우리 모두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