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불 없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며...

한경훈 ghhan200917@korea.kr      승인 2019.01.23 08:59:00     

건조한 겨울 및 여름철 가뭄 지속 등으로 산불이 조기 발생하거나 연중 고온 현상, 낮은 강수량, 건조일수 증가로 인하여 산불 발생이 연중화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최근 10년간 연평균 432건이 발생하여 산림 670ha가 피해를 입었다. 봄철 산불조심기간(2.1~5.15)에는 연간 산불발생건수의 48%(2018) 및 피해면적의 62%(413ha)가 발생하고 있다

월별 발생건수로는 3월에 26%(116)으로 가장 많고 피해면적도 3월에 32%(211ha)로 가장 많다. 주요원인으로는 입산자 실화가 36%(156) 및 소각 산불 31%(133) 순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소각 산불은 주로 3월경 11시에서 18시 사이에 노년층이 많은 산촌지역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다. 2019년도 기상 전망 및 산불발생 여건을 살펴보면 봄철 평균기온은 평년(11.4~12.0)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강수량은 평년(209.1~260.4mm)과 비슷할 전망으로 맑고 건조한 날이 많으며, 1~2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으며 기온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봄철(3~5)은 맑고 건조한 날이 많겠고 강수량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겠으며, 기온도 평년과 비슷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갑작스런 기온상승에 따른 동시다발 및 대형 산불에 철저히 대비 할 필요가 있겠다

이에 따라 우리 시에서는 산불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봄철 산불조심기간을 21일부터 515일까지 산불방지대책본부상황실을 시 공원녹지과 및 읍면사무소 등 8개 기관에 설치 운영하여 산불 발생을 사전 차단하고 산불 발생시 신속히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산불초소 감시요원과 산불진화대원을 채용하여 산불감시 및 순찰활동 등을 강화하고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그러나 한 사람의 작은 실수로 인해 오랫동안 가꾸어 온 울창한 산림이 한 순간에 잿더미로 변하고 황폐화 돨 경우에 본래의 모습으로 복원되는 것은 수십년에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 

농산부산물 외에 쓰레기를 함께 소각하다 불이 나는 경우에는 불법소각 행위로 간주하여 소각한 자들에게 폐기물관리법 위반으로 50만원에 과태료 처분을 실시하고 있다. 산불이 없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 <한경훈 / 제주시 구좌읍행정복지센터>

*이 글은 헤드라인제주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경훈 ghhan200917@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