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산지천 바닷물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1.22 13:28:00     

제주시 산지천 인근 바닷물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 

2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립제주검역소가 지난 14일 제주시 산치천에서 채취한 해수에서 올해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됐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염에 의한 급성 패혈증으로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되는 감염증이다.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5~6월경 첫 환자가 발생해 8~9월에 환자가 집중 발생한다.

올해는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예년 대비 2~3개월 빨리 검출됐으나, 아직 해수의 온도가 낮아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의 위험은 낮은 상황이라고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강화된 비브리오패혈증균 환경감시를 지속 운영해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말아야 하며 △어패류 관리시 5도 이하 저온 보관 △어패류 조리시 85도 이상 가열 처리 등 수칙을 지켜야 한다.

특히,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고위험군은 발생률이 높고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