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제주 국회의원 3명 입장은?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1.11 15:22:00     

오영훈.위성곤 '원칙적 동의'...강창일 '답변 안함'

정당 득표율대로 의석을 배분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도입에 대해 제주지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중 2명은 원칙적으로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개혁제주행동은 최근 제주지역 3명의 국회의원에게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에 대한 입장을 공개질의한 결과 오영훈 의원(제주시 을)과 위성곤 의원(서귀포시) 2명은 '비례성 강화'에 원칙적 동의라는 긍정적 답변을 했다고 11일 밝혔다.

두 의원 모두 "좋은 선거제도는 민심을 그대로 반영할 수 있는 제도여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위성곤 의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원칙적으로 동의하나 한국현실을 반영한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오영훈 의원은 "정당의 지지율과 의석수가 최대한 일치하는 선거제도가 필요하다"고 는 입장을 피력했다.

오 의원은 또 "필요하다면 의원 정수 확대를 긍정적으로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지역구 축소를 통한 비례의원 확대에 대해서는 비판적이었다.

강창일 의원은 이번 질의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개혁제주행동은 "정치개혁 제주행동은 민심 그대로 정치 실현을 위한 비례성 확대에 원칙적으로 동의하는 오 의원과 위 의원 입장을 환영한다"면서 "그러나 답변이 없던 강창일 의원에 대해서는 우려와 비판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 개혁은 정치개혁의 출발"이라며 "이 선거제도는 정치 혐오를 넘어 민심을 하늘로 섬기는 정치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 의원과 위 의원은 민심 그대로 선거 제도 개혁을 위해 온 힘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여전히 선거제도 개혁과 정치개혁은 안개속인데, 이제 결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