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공항 반대 주민들, 김현미 장관 면담 요구 농성 돌입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1.10 16:06:00     

성산읍반대위-범도민행동, 국회 김 장관 의원실에서 농성
"제2공항계획은 적폐...기본계획 수립용역 중단하라"

photo_2019-01-10_15-17-17.jpg
▲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농성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국토교통부가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원회를 파행적으로 강제 종료시킨 후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강행하면서 빚어진 파국사태와 관련해, 제2공항 반대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면담을 요구했다.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9일 기본계획 수립 용역의 중단을 요구하기 위해 김 장관의 면담을 요구하며 김 장관의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농성을 시작했다.

이들 단체들은 "국토부가 제2공항 검토위원회를 강제 종료시키고 지역주민과 도민사회의 의사에 반해 제2공항 계획을 강행 추진함에 따라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의 면담을 요구해 왔었다"면서 "하지만 국토부는 지금까지 면담요청을 무시하고 무대응으로 일관해 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성산읍대책위가 추천한 검토위원들은 지난 12월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검토위원회 활동기간 동안 사전타당성 용역의 조작·부실 문제가 사실로 확인됐으며 중대결함으로 인해 사전타당성 용역의 정당성이 상실됐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면서 "따라서 제2공항 계획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절차적 투명성과 정당성 확보에 실패했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도민 상당수가 제2공항 강행추진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토부의 기본계획 절차 강행은 도민사회의 민의를 묵살하고 짓밟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들 단체들은 "제주제2공항 계획은 사실상 청산해야할 전 정권의 관료적 적폐행위"라며 "청와대가 이 문제의 심각성을 받아들여 즉각적인 계획중단과 진상규명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이어 "국토부가 즉각 기본계획 강행을 중단하고 일련의 파행과 갈등상황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 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김 장관과의 면담이 성사될 때 까지 농성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갈꺼야 2019-01-10 18:21:58    
난 밥먹고 살기가 바빠도 제2공항은 반대햄수다~
제대로 도민의견을 수렴허영 원점에서 재검토해야주 마씸~
180.***.***.243
profile photo
댓글부대 2019-01-10 17:29:48    
댓글부대가 조직적으로 활동하고 있는듯
125.***.***.132
profile photo
괸당이야 2019-01-10 16:57:46    
생업에 바쁜 대다수의 제주도민들은 저렇게 데모만 하고 있을 시간여유가 없습니다.
할일 없는 소수의 사람들이 맨날 시위하고 있는 거지요.
성산읍 80-%가 넘는 침묵의 찬성자들이 있음을 명심하시고, 신공항 서둘러 주세요.
106.***.***.21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