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노총 "제2공항 반대 천막농성장 철거, 원희룡 도정 폭거"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1.07 17:29:00     

제주특별자치도가 7일 공무원 200여명을 동원해 제주 제2공항 반대 천막농성장을 강제 철거한 것에 대해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성명을 내고 "원희룡 도정의 폭거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도민의 목소리를 원희룡이 공무원을 동원해 처참히 짓밟았다"면서 "20일째 단식 중인 사람에 대한 예의도 없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영리병원 허가 강행이후 원희룡 퇴진 투쟁을 선포한 바 있는데, 오늘 폭거로 퇴진해야 할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됐다"면서 "더 강력한 원희룡 퇴진 투쟁에 나설 것이다.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번 강제철거는 명백히 위법"이라며 "집회신고가 돼 있고, 집회가 진행중이었다. 보호돼야 할 집회가 공무원에 의해서, 경찰의 방조로 유린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강제철거는 최소한의 인권도 짓밟았다"면서 "조례까지 만들어 인권을 지키겠다던 도인권위원회는 선전용에 불과하단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민주노총은 "숙의민주주의 파괴도 모자라 폭력적 강제철거로 도민을 무시한 원희룡 지사의 폭거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영리병원 허가를 반대하고 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모든 사람과 함께 투쟁할 것이다. 원희룡 퇴진까지 흔들림없이 앞으로 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정신체리 2019-01-07 17:46:00    
시위꾼으로 발목잡히는 시대를 언제나 벗어 나려나.
국가의 미래가 암담하다.
원지사님 소신껏 밀고 가세요
175.***.***.23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