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중 新협력시대, 경제·관광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2.06 15:53:00     

'2018 제주-중국 경제·관광 협력 포럼', 11일 제주칼호텔 회의장

제주의 경제·관광 분야에서 대(對)중국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 열린다.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는 주제주중국총영사관(총영사 펑춘타이),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와 공동주최로 오는 11일 오후 3시30분부터 제주시내 칼호텔에서 '2018 제주-중국 경제·관광 협력 포럼'을 개최한다고 5일 전했다.

이번 포럼은 제주의 경제·관광 등 각 분야에서 대(對)중국 교류협력 현황 및 비전을 파악하고 교류협력을 활성화 분야와 방식을 모색하는 자리다.

또한 제주에 진출한 중국기업의 제주지역과 대화·교류협력을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주제주 중국총영사관에서 추진한 중국·제주 교류 프로그램 발전방안에 대해서도 논의된다.

이번 포럼에는 주제주중국총영사관, 제주상공회의소, 제주관광공사를 비롯해, 제주특별자치도, 도의회, 제주연구원 등 각급 기관단체와 한중우호단체, 그리고 제주중국상회, 제주화교협회 관계자 등이 다수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조강연에는 국내 대표적인 중국 전문가인 성균관대 이희옥 교수(성균중국연구소장)을 초청해 '변화하는 중국, 우리 제주는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를 주제로 강연한다.

주제발표는 중국과 제주에서 각각 발표한다.

중국에서는 왕천천 제주국제대 중한통번역학과장이 '중국의 시각으로 바라본 제주-중국 경제·관광 교류협력'을 발표하고, 제주에서는 김용민 전 제주한라대 국제경영학부 교수가 '제주의 시각으로 바라본 제주-중국 경제·관광 교류협력'을 발표한다.

이어지는 종합토론은 강기춘 제주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아 각 분야별 전문가 토론이 진행된다.

패널토론은 이승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의원, 홍유식 제주상공회의소 관광분과위원장, 장바오치 주제주중국총영사관 부총영사, 고선영 제주관광공사 연구조사센터장, 정지형 제주연구원 중국연구센터장, 정흥남 제주일보 논설실장, 이동걸 제주중국상회 부회장이 모여 의견을 제시한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