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소하 의원 "원희룡 지사 규탄...정부도 묵인방조 책임"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2.06 13:24:00     

181206기자회견3.jpg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원희룡 제주도정이 국내 영리병원 1호로 추진되는 중국자본의 녹지국제병원에 대해 공론조사의 '불허' 권고에도 불구하고 '허가'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강력 규탄했다.

윤 의원은 "공론조사위원회의 불허 결정을 뒤집고 영리병원 허가한 원희룡 지사를 규탄한다"면서 "영리병원 허가 묵인방조한 문재인 정부도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원 지사는 내국인 진료를 금지하고 외국인 의료관광객만 진료하는 ‘조건부 허가’라며 뭔가 달라진 것처럼 말했지만, 이는 공론조사에서 이미 도민들이 거부했던 것이고 현행법에도 없는 조"면서 "녹지국제병원에 제기된 국내 병원자본의 우회투자 의혹에 대한 명쾌한 해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무엇이 구린지 녹지국제병원의 사업계획서는 공개조차 되지 않았다"면서 "원 지사는 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대통령 선거공약으로 '병원의 영리법인 설립금지'를 분명히 했는데, 이 공약은 깨졌다"면서 "이를 지키지 못한 민주당과 현 정부가 공동의 책임을 져야 할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이 공약에 조금이나마 진정성이 있다면 앞으로 시민사회와 정의당이 발의할 영리병원 설립금지 법안 발의에 민주당이 같이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반대를 멈추지 않을 것이고,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의혹도 끝까지 밝혀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또한 국내 제1호 영리병원 허가자와 묵인방조자로서 원희룡 지사와 문재인 정부를 역사에 기록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