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어가 3천가구 대상 수산직불금 60만원씩 지원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27 12:51:00     

내년 직불금 가구당 5만원 인상 예정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조건불리지역 수산직불금을 제주도내 3000여 어가를 대상으로 가구당 60억원씩 약 20억 원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조건불리지역 수산직불제 사업은 어업생산성이 낮고 정주여건이 불리한 도서지역 어업인들에게 직불금을 지원해 소득을 보전하는 제도이다.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8200여 어가를 대상으로 총 43억 원이 지원됐다.

제주도는 올해 5월부터 9월까지 조건불리지역 직불금 지원신청을 받았으며, 11월내 자격검증 등을 완료해 12월 중 어가당 60만 원씩 직불금을 지원한다.

신청한 어업인 중 직장에 근무(건강보험 직장가입자)하거나 전년도에 농업 직불금을 50만원 이상 받은 경우, 신청인이나 가구원 중 고액 자산가나 고소득자가 있는 경우에는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김창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내년도에는 직불금을 5만원 인상해 어가 당 65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기재부를 대상으로 도내 어업의 특수성을 감안해 동지역까지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설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