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 제주인대회 성공 개최 외국 행사 벤치마킹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20 16:56:00     

축제 조직위, 오키나와 방문 '세계 우치난추대회' 노하우 공유

162.jpg
내년 개최예정인 '2019 세계 제주인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대회 주최측이 일본 오키나와현 '세계 우치난추대회'와 상호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교류협력을 가졌다.

사단법인 세계제주인대회조직위원회 김대형 공동조직위원장을 비롯한 시찰단 일행은 20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현청을 방문, 토미가와 모리타케 부지사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방문은 '2019 세계 제주인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행 노하우를 갖고 있는 일본 오키나와현 '세계 우치난추대회'의 현황을 보고, 지방정부 관계자와 상호 교류방안을 찾고자 마련됐다.

'세계 우치난추대회'는 지난 1990년부터 5년마다 오키나와현에서 열리고 있으며, 세계에 흩어진 오키나와인들이 고향으로 돌아와 오키나와의 전통과 문화를 공유하는 축제다. 우치난추는 오키나와 사람을 뜻하는 오키나와어이다.

김대형 공동조직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전통적으로 제주와 유대관계가 깊고 공통점이 많은 오키나와와 교류를 확대해 상호 발전적인 관계를 구축하고자 방문했다"고 밝혔다.

김 조직위원장은 특히, "제주에서도 내년에 세계제주인대회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오키나와현 세계 우치난추대회의 경험은 세계제주인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이 될것으로 앞으로 양 대회가 서로 교류협력 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토미가와 모리타케 부지사는 "오키나와와 제주는 본토와 분리된 섬지역으로 역사와 문화가 서로 유사하며, 지역민의 깊은 유대관계를 가지고 있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며 "세계우치난추대회는 세계에 흩어진 오키나와인들이 고향에서 전통과 문화를 공유하고 공동체적 연대와 정체성을 확인하는 행사다. 내년 제주에서 개최되는 세계 제주인대회의 개최 의미를 높이 평가했다. 또한 성공개최를 위해 현정부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함께 배석한 카와가키 무츠코 오키나와현청 교류추진과장은 "세계 제주인대회의 성공개최는 지방정부의 행정적 뒷받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제주인대회조직위원회는 올해부터 글로벌 제주인 네트워크 구축과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으며, 해외 현지 설명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