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민구 의원 "제주4.3의 전국화, 제주도교육청이 적극 나서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20 13:59:00     

20181120_105107186.jpg
▲ 20일 교육행정질문을 하고 있는 정민구 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민구 의원은 20일 열린 제366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을 상대로 교육행정질문을 진행하며 올해로 70주년을 맞고 있는 제주4.3을 전국적으로 알리기 위해 제주도교육청이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제11대 제주도의회 제주4.3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 의원은 "저는 4.3을 민중항쟁으로 배웠다. 1987년 봄 대학 본관 2층 벽에 붙은 대자보를 보면서 충격을 받았고, 말로 표현할 수 없었다"면서 "작은할아버지와 친할아버지 4.3때 돌아가신걸 10년 전에야 알았다. 4.3은 아직도 제주도민들에게 아픔"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이석문 교육감 당선 직후 인수위원회에 함께 활동한 것을 언급하며 "이 교육감이 당시 4.3교육 애정 쏟은걸로 기억한다"면서 "그런데 제가 4.3 70주년 맞아 전국체전에 4.3의 전국화를 위해 서명을 받으러 었는데, 사람들이 (4.3에 대해)전혀 모른다"며 전국적으로 4.3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점을 지적했다.

정 의원은 "제가 1987년부터 지금까지 오면서 4.3에 대해 저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들이 알거라 생각했는데 아니었다"면서 "마침 이번 4.3 70주년 되면서 범국민위와 기념사업위가 (4.3의 전국화를 위한)역할을 했고, 교육청도 고생하셨다고 이야기 드리고 싶다. 그런데 앞으로 72주년부터는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 교육감은 "제주4.3 100년을 바라보며 4.3평화.인권 교육을 해야 한다"면서 "러기 위해서는 제주도에 자라는 학생들에 4.3의 가치를 내면화하기 위한 노력과, 전국화 위해 1만명의 교사를 연수시킨다면 교사 한명당 300명에게 영향을 끼친다는걸로 계산하면 300만명에게 교육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지금 (역사)교과서에 제주4.3이 제대로 실려있지 않아용역 줘서 정부수립 이후 4.3이 기술돼 있던 것을 8.15와 통일정부 이후 실릴 수 있도록 집필기준에 반영시켰다"면서 "그런 부분 잘 정립되면 '전국에서 4.3을 잘 모르고 있다'는 부분이 잡혀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교육감은 "제주4.3이 대한민국 넘어 세계속에 어떻게 자리잡을것인가에 대해 다순 민간학살 넘어 인류 보편적인 가치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자 정 의원은 전국 시.도 교육감들이 제주4.3 추념식에 참석하는지 물은 뒤 "개인적으로 욕심 있다면 교육감이 전국 시도교육감 초청해 참석하고, 밥한끼 사면서 4.3에 대해 제도권이 할수 있는 것들에 대한 방안을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