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IB교육과정 도입 '설전'..."현실과 안맞아"vs"수시중심 될 것"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20 12:27:00     

김장영 교육의원 교육행정질문, "시범운영 후 확대해야"
이석문 교육감 "수능에 갇힌 교육, IB도입시 수시로 전환"

20181120_113101836.jpg
▲ 20일 교육행정질문을 하고 있는 김장영 교육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도내 일부 초중고등학교에 국제공통대학입학자격시험(IB, International Baccalaureate) 교육과정을 도입하는 것을 놓고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서 설전이 오갔다.

제주도의회 김장영 교육의원(제주시 중부선거구)은 제366회 2차 본회의 제4차 본회의가 열린 20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을 상대로 실시한 교육행정질문에서 IB교육과정 문제를 도마에 올렸다.

김 의원은 "(교육청이) IB도입과 관련해 일선 학교들의 신청을 받았는데, 아직 학교들이 지원을 안했다. 도입 준비도 안됐고 일선 선생님들이 반대해서 그렇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달 열린 토론회에서 교육감은 내년 읍면고등학교에 IB도입하겠다고 한 것은, 신청이 들어오지 않으니 읍면지역에 도입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교육감은 "실무진과 표현(이다른것)에 문제가 있을 것 같다"면서도 "고등학교에 DP과정은 도입 할 것이고, 초.중학교는 '할 수 있다'는 표현"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처음부터 고등학교에 IB를 도입한다고 해야했다"면서 "초중학교 신청없으니 고등학교 하겠다고 한다. (행정을)신뢰할 수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 의원은 "영어교육도시내 L학교와 B학교에서 도입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경기외고에서 IB도입하고 있다"며 "그곳에서는 한개 반에 25명을 선발해 영어로 수업하고 있고, IB를 이수하지 못해 탈락하는 학생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교육감은 "(제주에 도입하려는 것은)한국어 과정"이라며 "지금 IBO(International Baccalaureate Organization)와 한글판 도입에 대한 협약이 확정되면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181120_113131404.jpg
▲ 20일 교육행정질문에 답하고 있는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헤드라인제주

김 의원은 또 IB과정을 도입하는 일본과 프랑스의 사례를 언급하며 "일본은 IB과정을 200개 학교에 도입하려 했는데, 올해 9월말까지 59개 학교에밖에 도입하지 못했다"면서 "IB과정도 일본은 문부성이 주관하고 있고, 프랑스에서도 우리나라고 치면 교육부가 주관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교육부과 주관해 도입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이 교육감은 "대입과 교육방향을 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제주에서 실행하게 된다면 10년 이내에 (전국적으로)논의 가능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교육부가 (IB도입을 주도하지)못하는게, IB이수해도 대학과 연계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지난 4월 언론보도에서도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과 관계자는 'IB과정 국내도입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교육감은 "국가단위(IB도입 검토하는게)가 아니라고 했지, 지역단위 (IB도입을)반대한다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IB과정을 도입할 경우 학부모들이 수천만원에 이르는 교육비를 부담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IB는 일부 학생들을 위한 것으로, 이석문 교육감의 철학과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교육감은 철학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 "(IB과정은 제 철학과)잘 맞는다"면서 "IB를 도입하게 되면 IBO에 한국어관련 기구를 만드는 비용과 교사 연수비외에는 추가로 들어가는게 없어서 학부모가 부담하는 것은 없다"고 해명했다.

20181120_113132185.jpg
▲ 20일 김장영 의원과 이석문 교육감이 교육행정질문에서 문답을 하고있다. ⓒ헤드라인제주

또 김 의원은 "2015교육과정도 4차산업 대비 창의융합 인재 기르기 위한 것으로, 논술.과정중심 등 혁신 위해 일선에서 노력하고 있다"면서 "2015과정만 충실해도 사고력.창의력.문제해결능력.자기주도 능력 다 기를 수 있다"며 IB과정 도입의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 교육감은 "(2015과정은)수능에 갇혀있다"면서 "IBDP를 도입하면 (학생들이)수능을 준비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서두르지 말고 멀리보며 가야 한다"면서 "아무리 좋은 보약도 몸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독약이 될 수 있다"며 제주외국어고등학교에 시범적으로 IB과정을 운영한 뒤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제안에 대해 이 교육감은 "그 부분에 대해 현재는 생각이 없다"면서 "분명한건 읍면지역을 선택하고 대학진학까지 고려해야 한다"며 IB과정 도입에 대한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