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공남 의원 "교육의원 존폐 논란, 협의체 구성해 대안 모색하자"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19 17:49:00     

"제주도-교육청-의회 3자 협의체 구성해야"

20181119_172639867.jpg
▲ 19일 도정질문을 하고 있는 부공남 교육의원. ⓒ헤드라인제주
전국에서는 유일하게 시행되는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교육의원의 존폐 여부를 놓고 논란이 반복되고 있는 가운데, 부공남 교육의원이 "제주도와 도교육청, 의회 3자가 협의체를 구성해 개선안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부 의원은 19일 오후 열린 제366회 정례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상대로 도정질문을 진행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7월 제11대 도의회 개원 직후 첫 5분발언에서도 교육의원 존폐 등에 대해 3자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던 부 의원은 "선거철만 되면 논란이 반복됐지만, 과거에는 막상 예비후보가 등록해 선거가 시작되면 암묵적이고 사회적인 배려에 의해 논란이 가라앉았다"면서 "그런데 이번 선거때는 예비후보 등록을 해서 선거운동 하는 과정에서 방송과 언론에서 교육의원 존폐에 대한 토론을 하고, 여론조사를 하고 하니까 제가 도민들 만나고 다니면서 상당히 난감했다"다고 토로했다.

이어 "어떤 제도던 특별법에 만들어져서 10여년 지나다 보면 문제가 나올 수 밖에 없다"면서 "교육의원보다 더 문제되는게 많다. 문제가 있다면 손을 보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 의원은 "그동안 당사자인 교육의원들이 말한 적이 없다"면서 "그런데 저는 문제가 있거나 있을수 있다고 한다면 개인이든 단체든 기득권 유불리를 떠나 무(無)에서 따져보자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개선안은 지금부터 만들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나중에 선거철이 되면 에너지만 소비되고 답은 얻지 못한다"면서 "누가 해야할 것인가가 있는데, 교육청은 '중이 제 머리 못깎는다'는 말 처럼 안되고, 도의회가 만든다면 정치적 타협이 될 수 있다"며 제주도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