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배추 하차경매 유예 논란, 대선 꿈꾸는 정치인 '신의' 문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15 15:41:00     

허창옥 도의원, 본회의 5분 발언서 하차경매 대책마련 촉구

87.jpg
최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약속받았다는 '1년 잠정유예 검토' 발표를 놓고 서울시가 전면 부인하고 나서 진실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허창옥 의원이 15일 "대선을 꿈꾸고 있는 정치인들의 신의(信義)와 관련된 문제로 봐야 할 것"이라며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허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열린 제366회 제주도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과연 누가 진실이고, 누가 거짓을 말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물으며 "서울시장과 일말의 교감이라도 있었다면, 이렇게 즉각적인 반발이 가능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장의 동의와 결재 없이 이런 보도 자료가 나올 수 있는 것인지, 도대체 누구와 무엇을 협의한 것인지 의구심만 들 뿐"이라며 "누군가의 치적을 챙기기 위해 농업인들의 입장은 안중에 없는 이러한 행태는, 농업인을 두 번 죽이는 사기행위로 지탄받아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허 의원은 "서울시의 최후통첩과 같은 이번 보도 자료에서는 제주 농업인들의 문제제기에 대한 공감과 인식이 아니라, 자신들의 입장만을 되풀이 하는 모습을 보며, 제대로 된 갑질이 무엇인지를 알려주고 있다"면서 "보도 자료에 나온 '제주산 양배추 하차 경매로 제주 출하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이라는 문구는,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탈한 것에 대해'일제강점기가 대한민국의 근대화에 일조했다'는 말과 똑같은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지금부터는 양배추 하차경매 문제는 농산물 판매와 관련된 단순한 유통의 문제가 아니라, 대선을 꿈꾸고 있는 정치인들의 신의(信義)와 관련된 문제로 봐야 할 것"이라며 "양배추 하차경매 문제도 이렇게 처리하는데, 과연 국정은 어떻게 처리하겠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제주에는 한라산과 백록담만 있는 것이 아니다. 정치적 목적으로만 제주를 바라 볼 것이 아니라, 제주 농업인과 농산물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살펴 봐 달라"면서 "양배추가 대선주자의 발목을 잡았다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요구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