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자치경찰, 무등록가이드 등 관광사범 단속 강화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08 18:02:00     

무자격가이드-단속활동.jpg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나승권)은 최근 위쳇, 황바우처 등을 이용한 무등록 여행업, 유상운송행위 등 지능적 관광질서 저해사범이 증가함에 따라, 관광사범 단속활동을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사드사태 이전에는 중국 단체관광객 중심으로 무자격가이드 영업행위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가족·개별관광객이 늘어나고 동남아 등 관광시장도 다변화되는 추세에 따라 이들을 상대로 무등록여행업이나 유상운송행위 등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전에 관광객들과 친인척 관계라는 등 입을 맞추거나 서로 연락하고, 점조직으로 활동하는 등 지능적으로 무등록 가이드 행위를 진행해 적발하는데 어려움이 크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자치경찰에서는 앞으로도 민․관협력을 통한 정보공유 및 유관기관 합동단속을 강화해 제주관광의 질적 성장과 건전한 관광질서 확립에 기여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치경찰단은 올해 무등록여행업 22건, 유상운송행위 17건, 무자격가이드 26건 등 총 65건의 관광사범을 적발해 형사입건 또는 행정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