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블록체인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 도입 본격화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08 17:31:00     

국토부와 실무자회의...주요내용․향후 계획 공유

사진-2.jpg
내년 1월 제주도내 금융기관에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을 둔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이 도입을 위한 논의가 이뤄졌다.

제주특별자치도는 7일 제주도청 백록홀에서 국토교통부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부동산종합문서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한 실무회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실무회의에서는 국토부 사업수행단에서 부동산 블록체인 국내 동향, 블록체인 기술 시스템 도입 목적, 사업의 주요내용 및 추진경과, 향후계획 등 블록체인기반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에 관련된 내용을 설명했다.

또 사업 설명이 끝난 후 실무참석자간 향후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에 대한 질의가 이뤄졌다.

시범 서비스는 올해 12월까지 시스템 안정화 작업을 거쳐 2019년 1월부터 제주도 내 11개 금융기관에 적용·운영된다.

적용대상 제주도내 금융기관은 농협은행과 신한은행, 산업은행, 국민은행, KEB 하나은행, 씨티은행, 수협은행, 광주은행, 제주은행, 경남은행, SC은행 등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주도민이 불편이 없도록 사업 시스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며 "시범사업에서 블록체인 활용 가능성을 검증 후 다양한 부동산 업무 콘텐츠 개발 및 전국단위로 확산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도 공공서비스 부문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도민들의 편의를 증진시키는 첫 사례이며, 이번 기회를 계기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가 나오기를 기대한다"면서 "사업 홍보 등 시범사업 기간 동안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