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관광 '컨트롤타워' 구축 관광진흥 전략회의 첫 개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08 17:08:00     

관광진흥전략회의-(10).jpg
제주관광의 종합적인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될 '제주관광 진흥 전략회의'가 출범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8일 제주도청 2층 삼다홀에서 '제주 관광 진흥 전략회의' 첫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 관광의 종합적인 컨트롤 타워 구축과 민·관 협업으로 관광객 수용태세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회의에는 제주도청 주무부서인 관광국과 기획조정실, 도민안전실을 비롯해 실국부서장들과 제주관광협회, 제주관광학회, 제주관광공사,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제주), 제주연구원 등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제주관광 질적 성장과 내실화 방안 △지역중심 관광활성화 방안 △스마트관광 기반구축 및 개별여행객 편의 확대 방안 △안전, 안심 이미지 제고방안 △남북관계 변화에 따른 전략적 대응방안 등에 대한 분야별 중점 추진 실천 계획들이 공유됐다.

이 자리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행정은 행정 위주로, 공기업 위주로, 협회는 회원사들 이해관계 위주로 가다보면 늘 문제점은 지적하고 하겠다는 계획은 있는데 막상 현장에서의 실질적인 상황 변화나 협력 부분, 각자의 역할들은 겉돌 수도 있다"면서 "제주에 방문한 관광객들의 소비활동과 시간 비중, 체험 활동 등에 대해 보다 긴밀하게 경험할 필요가 있다"며, "실제 만족도가 고객 설문조사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성별, 연령별, 계층, 목적별로 세분화하고 현장과 밀착된 실질적인 현상 파악과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