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건설현장 체불임금 해소 긴급 지도점검 실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08 15:59:00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7일 제주시 애월읍의 한 테마파크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체불 우려 건설현장 유관기관 합동 지도.점검을 긴급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실시한 체불 우려 건설현장 합동 지도·점검은 지난달 28일 제주도청으로 해당 신축 공사장 건설노동자가 체불임금 발생했다고 민원을 제기함에 따라 이뤄졌다. 해당 민원인은 현장에서 약 50명이 2억원의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점검은 올해 6월 19일에 협약한 '체불임금 해소대책 추진 업무협력 협약'에 따라 체불임금 및 건설공사 유관 부서인 제주도청 경제정책과와, 투자유치과, 건설과,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제주근로개선지도센터 근로감독관 등 6명이 참여했다.

점검에서 제주도는 해당 사업장이 내년 1월 준공 예정임에 따라 체불임금은 노동자와 약속한 날 지급하도록(9월분 임금 11월 13일, 10월분 및 나머지 임금 12월중) 지도했고, 이후 추적 관리를 통해 지급여부를 확인키로 했다.

또 건설현장에서 건설 장비대금 체불 및 하도급 부조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체불 우려 건설현장 합동 지도·점검은 '체불임금 해소대책 추진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한 후 근로감독관이 처음으로 함께한 지도·점검으로 체불임금 예방 및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체불임금 유관기관이 함께하는 체불 우려 건설현장 합동 지도·점검을 통해 제주도내 체불임금 예방 및 해소를 추진해 '노동자가 살기 좋은 행복도시 제주'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