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4.3 미국 책임 촉구 10만인 서명' 美 대사관에 전달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0.23 09:18:00     

"4·3 학살 미국의 사과와 유엔의 책임 있는 조치 촉구"
31일 서울 광화문서 '10만인 서명 전달식' 개최

제주4.3 70주년을 맞아 '제주4.3에 대한 미국과 UN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성공리에 마친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와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가 '10만인 서명 운동' 서명지를 미국 대사관 측에 전달한다.

이 단체들은 오는 31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광장 중앙광장에서 '제주4.3 미국책임촉구 10만인서명 전달식'을 갖고, 4.3 70주년인 올 한 해 전 국민이 참여한 '10만인 서명 운동' 서명지를 미국 대사관에 공식 전달할 예정이다. 더불어 세 단체는 '4.3 학살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여는 한편 미국의 책임을 촉구하는 메시지 퍼포먼스를 개최한다.

이들 단체는 "제주4.3은 미군정 통치기 및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미국 군사고문단이 한국군에 대한 통제권을 행사하고 있던 시기에 공권력의 잘못으로 3만여 명의 제주도민이 희생된 사건입니다. 이에 우리는 제주4·3 학살에 대한 미국의 사과와 유엔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전 국민 서명 운동을 전개, 10만 명이 넘는 자필 서명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세 단체는 지난 4월 7일 '4.3 학살에 대해 미국은 사과하고 진실규명에 나서라'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내고 '미국 정부에 보내는 공개서한'을 전달한 바 있다. 공개서한에는 '4.3에 대한 미국정부의 사과와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단체들은 공개서한에서 "'4.3 대학살'에 대한 실질적 책임은 미국에 있다"고 전제하고, "미군정은 해방 직후 한반도 38선 이남에 존재한 실질적 통치기구였다"며 "미군정은 제주도를 '사상이 불순한 빨갱이 섬'으로 매도해 제주 사람들을 탄압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올해 세 단체는 4.3 70주년을 널리 알리는 동시에 온.오프라인을 망라하는 서명 운동을 전개했다. 이 서명 운동은 10월을 기점으로 10만 명을 돌파했다. 오는 31일 열리는 전달식은 4.3 7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4.3 당시 미국의 책임을 다시금 환기시키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더불어 이날 전달식에는 세 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기자회견과 이후 '4.3 학살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촉구하며 배우, 스텝 및 유족 43명과 현장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메시지 퍼포먼스가 함께 열린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