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정책마을친구들 "국제관함식 호국문예제 철회하라"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0.12 17:50:00     

"문학의 이름으로 강정 주민들에게 고통주지 말라"

강정마을 주민들을 또다시 갈등과 분열로 몰아넣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觀艦式)' 행사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주말 개최될 예정인 '호국 문예제'에 대해 '강정책마을친구들'도 반대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강정책마을친구들은 12일 성명을 내고, "참여 작가들은 문학의 이름으로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고통 주지 말라"면서 호국문예제 철회를 촉구했다.

'2018 바다사랑 제주사랑 호국 문예제'는 주말인 13일 해군기지에서 제주지역 초등학생과 중학생 등을 대상으로 열릴 예정인데, 교육청이 교직원과 학생 참여를 요청하는 공문까지 보내면서 학생동원 논란까지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강정책마을친구들은 "해군기지로 인해 제주도를 동북아의 화약고가 되었고, 구럼비 바위는 산산이 부수어졌다"면서 "그러한 문제들을 야기한 해군이 기만적인 문예 행사를 개최하는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제주 교육당국에도 해군 측 협조요청에 응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강정마을은 지난 11년 동안 해군기지로 인해 고통받아온 주민들을 위해 전국에서 힘을 모았고, 평화이주민들이 강정을 찾아 주민들과 손잡고 국가 폭력에 대항해 왔다"면서 "아직 주민들이 받은 상처가 아물지 않았음은 물론 국제관함식을 통해 마을 주민들의 갈등이 심화되는 지경에 이르렀는데, 그런 상황에서 작가들과 청소년들을 동원하는 호국문예제를 개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전국에서 모인 수백명의 작가들은 해군기지 건설로 인해 고통을 겪는 강정마을에 힘을 보태기 위해 2013년 강정평화책방을 만드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이번 호국문예제는 노력을 기울여온 작가들에 대한 모욕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호국문예제에 참여 작가들에게 강정마을의 상황에 대해 알 수 있는 정확한 정보를 주었는지 묻고 싶다"면서 "호국문예제 참여 작가들에게, 강정마을의 현상황을 제대로 점검해보길 요청하며 문학의 이름으로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고통을 끼칠 수 있다는 점을 반드시 생각해주길 권한다"고 호소했다.

앞서 전국 시민사회단체, 교육단체, 전교조 제주지부 등도 이 행사에 대해 성명을 내고 해군과 교육청당국을 규탄하며 행사 철회를 촉구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