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료민영화저지.무상의료운동본부 "제주 영리병원 불허돼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0.02 17:29:00     

전국 시민사회단체 및 의료단체 등으로 구성된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2일 성명을 내고 "영리병원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제주도민의 의사는 확고하다. 공론조사 결과는 이를 뒤집는 것이어서는 안된다"며 공론조사위원회의 영리병원 불허 결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운동본부는 "내일(3일) 제주도민 배심원 200명의 토론을 마지막으로 녹지국제병원의 운명이 어느 정도 결정된다"면서 "박근혜를 몰아낸 촛불은 의료 민영화·영리화도 청산해야 할 적폐임을 분명히 했다. 그래서 문재인 대통령도 공약에 의료 영리화 반대를 내걸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사회에서 제기한 여러 가지 의혹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국내 병원의 불법적인 우회 투자 의혹이 대표적"이라며 "제주도민과 우리나라 의료체계에 도움이 될 병원이라면 사업계획서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지금까지 제주 영리병원은 단 한 번도 여론조사에서 지지를 얻지 못했다. 그만큼 영리병원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제주도민의 의사는 확고하다"면서 "공론조사 결과는 이를 뒤집는 것이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운동본부는 "공론조사 결과와 무관하게 제주 영리병원은 불허돼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공약을 이행했더라면 공론조사와 같은 불필요하게 사회적 비용을 낭비하는 소모적인 논란도 필요치 않았을 것"이라며 "정부가 발표한 '공공의료발전 종합대'의 출발도 제주 영리병원 중단이어야 한다"며 거듭 제주녹지국제병원 불허를 촉구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