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동아시아 지역 '기후.에너지 글로벌 시장협약' 출범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9.13 17:37:00     

GCoM-출범식에서-환영사하는-.jpg
▲ 13일 GCoM 출범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헤드라인제주
지구촌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남동아시아 지역 기후·에너지 글로벌 시장협약(GCoM, Global Covenant of Mayors for Climate & Energy)이 13일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시 다이안드라 컨벤션센터에서 출범했다.

GCoM은 지난 2017년 EU를 중심으로 출범한 협의체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 세계 지방 정부의 자발적인 행동을 장려하고 장기적인 비전을 공유하는 세계 각국의 지방 정부 네트워크다.

이 자리에서 UCLG ASPAC(세계지방정부연합 아시아 태평양지부) 회장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기후변화는 전 세계 최대의 이슈"라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서는 온실가스 감축 등 세계 지방정부의 자발적 실천이 중요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바다와 섬의 비중이 높은 아태지역은 기후변화에 가장 취약한 지역으로 최근 30년간 전 세계 자연재해의 38%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럽과는 다른 기후변화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며 "생존을 위협하는 기후변화는 어느 한 지역, 어느 한 도시만의 노력으로 해결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세계 지방정부의 상생 협력,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강력한 연대가 함께할 때 기후변화 대응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 자리에서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제주도는 청정자연을 지키고 바람·태양 등 자연환경을 활용한 친환경적 산업구조를 만들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탄소 없는 섬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제주의 경험들이 남동아시아 지역 기후·에너지 글로벌 시장협약을 순항하게 하는 돛대가 되길 바란며 이는 아태지역 전체를 포괄하는 협의체로 성장해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