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추석 물가안정 특별대책 추진...가격 실태 점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9.13 17:27:00     

추석물가안정 유관기관 대책회의 개최
가격인상 담합, 원산지 표시 등 단속

제주특별자치도는 13일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한국은행, 통계청, 농․수․축협, 소비자단체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명절 대비 물가안정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추석연휴를 전후해 성수품 물가안정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각 기관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농축수산물의 수급 불안요소를 점검하고, 성수품 수요 증가 등으로 물가인상이 우려됨에 따라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조 체제를 유지하며 안정적 물량 확보로 물가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제주도는 우선 오는10월 7일까지 물가관리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농축수산물(16개), 생필품(14개), 개인서비스(2개) 총 32개 품목을 추석명절 중점관리품목으로 지정하고, 성수품 수급상황과 가격동향 등 물가모니터링을 통해 물가안정 관리에 최선을 다해 나갈 방침이다.

또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 담합에 의한 가격인상, 가격표시제 이행여부 등 불공정거래 중점 지도단속을 통해 유통질서의 안정화를 확립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14일에는 도, 행정시, 산업통산자원부 등 3개 부처 및 소비자원과 함께 가격표시제 이행실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점검대상은 대형마트, 상점가, 전통시장 내 매장면적 165㎡ 미만의 소매점포 등으로 추석 제수품목, 생필품, 소비자가 자주 이용하는 가공식품 등에 대해 점검을 벌이기로 했다.

이밖에도 추석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이용활성화 및 물가안정 홍보 캠페인, 전통시장 할인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 "극심한 폭염 등으로 인해 농산물 수급 상황이 우려되기 때문에 물가 관련 유관기관, 단체, 업체와 유기적이고 능동적인 협조체제로 수급상황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업소를 적극 이용해 골목상권 활성화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