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솔릭' 북상 비상...제주도 '폭풍전야' 초긴장

윤철수.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8.21 18:26:00     

'태풍의 눈' 폭풍우, 제주 내습 후 수도권 '관통'
시설물 큰 피해 우려...전 공무원 비상체제 돌입

1.jpg
▲ 제19호 태풍 '솔릭'(왼쪽) 위성 구름사진.
2.jpg
▲ 제19호 태풍 '솔릭' 현재위치와 예상 이동경로.
[종합]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22일부터 제주도를 내습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제주섬은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비상체제 근무로 전환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비에 나서고 있다.

이날 휴가 중인 공무원에 대해서는 전원 긴급 업무복귀명령이 내려졌다. 제주자치도는 또 태풍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연가 등 여름 휴가가 일시 중시켰다.

태풍 '솔릭'은 22일 밤 제주도를 통과한 후 서해상을 거쳐 육상에 상륙해 수도권을 관통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1일 오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서북서진하고 있는 이 태풍은 22일 오전 9시 제주도 서귀포시 남남동쪽 약 32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22일 오후 9시에는 서귀포 남서쪽 약 16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고, 자정쯤에는 제주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3일 새벽에 제주도 해상을 통과해, 오전 9시에는 목포 남서쪽 약 12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 9시에는 서산 남남서쪽 약 5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고, 곧이어 육상으로 상륙해 수도권을 관통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22일 오후부터 23일 오전 사이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제주도와 전국이 '태풍의 눈' 중심에 위치하면서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특보가 발효도는 22일 오후부터 제주도에는 100~250mm, 산간지역은 40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제주도 해안지역은 순간 최대풍속 초속 40m(시속 144k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시간당 50mm 이상의 비가 쏟아지는 등 '폭풍우'가 몰아칠 것으로 예고했다.

해상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5~8m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상했다. 해일에 의해 해수범람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태풍특보가 발효되는 시점부터는 제주를 기점으로 하는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되고, 제주국제공항에서는 강풍에 의한 항공기 무더기 결항이 예상된다.

현재 제주도 산과 하천, 계곡 등에는 대피령이 내려져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강풍과 폭우 등으로 옥외 시설물이나, 가로수, 전신주, 공사현장의 구조물 붕괴 등의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사전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3.jpg
▲ 태풍 북상에 따라 21일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철수.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솔릭 2018-08-22 07:12:10    
오타
211.***.***.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