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보] 제주대 '백색가루', 유해물질 아닌 것으로 판명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8.20 12:51:00     

2.jpg
20일 오전 제주대학교 자연과학대 1호관 2층 실험실에서 뿌려져 있던 의문의 백색가루는 인체 유해한 화학물질은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군.경합동 조사팀은 해군 화생방 신속대응팀에서 현장의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유해성은 '음성'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낮 12시20분을 기해 건물 일대 봉쇄 조치 등 긴급 상황은 모두 해제됐다.

이 백색가루가 왜 뿌려졌는지, 정확한 성분은 무엇인지는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7분께 제주대학교 자연과학대 1호관 2층 실험실에서 의문의 백색가루가 뿌려져 있는 것이 발견돼 한때 큰 소동이 벌어졌다.

112에 백색가루 발견신고가 접수되자 경찰은 해병대 9여단, 소방안전본부, 영산강환경유역청 등이 현장으로 긴급 출동해 10시12분쯤 일대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봉쇄했다.

또 백색가루에 대한 안전조치를 하는 한편, 당시 건물 내에 있던 70여명은 한켠으로 대피시켰다.

이어 해군 화생방 신속대응팀에서 11시20분쯤 시료를 채취하고 긴급 분석작업에 들어갔다.

다행히 이 백색가루가 인체에 유해한 화학물질은 아닌 것으로 판명되면서 일대 봉쇄조치는 해제되고, 상황은 종료됐다.

경찰은 백색가루 살포 경위 등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