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의당 "비자림로 삼나무 숲길 훼손 즉각 중단하라"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8.08 18:36:00     

제주에서 '아름다운 도로'로 유명한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의 삼나무 숲길 구간인 대천동~송당간 도로 확.포장공사가 진행되면서 환경성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 제주도당은 8일 이 공사의 즉각적 중단을 촉구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비자림로 확포장공사를 시작하면서 하루 100여 그루가 넘는 삼나무를 벌목하고 있다"면서 "천혜의 자연경관이 잘 보존되어 대통령상까지 수상한 바 있는 아름다운 숲길을 훼손하는 것에 대해 도민사회는 물론 전국적인 비판이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이어 "비판여론에 대해 제주도는 2015년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협의를 완료했다고 해명한다"면서 "하지만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 공사구간이 경관보전지구 1등급 선족이오름을 훼손하고 대부분의 구간이 경관보전지구 2등급을 지난다고 하며 재검토의 필요성을 언급했는데, 결국 도가 환경부의 의견을 제대로 귀담아듣지 않고 공사를 진행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또 "제주도는 공사를 진행하는 또 하나의 이유로 관광객 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을 들고 있는데, 관광객이 많아져 혼잡하다고 비자림로 삼나무숲길이라는 관광지 자체를 없애버리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면서 "또한 현재의 공사방식은 병목현상을 초래해 오히려 더 큰 교통 혼잡을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비자림로 삼나무숲길은 세계가 사랑하는 천혜의 자연유산이다"면서 "제주도는 즉각 공사를 중단하고 이 공사 자체에 대해 엄격한 재검토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