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17회 제주4.3행방불명인 희생자 진혼제 엄수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7.21 12:37:00     

원희룡 "평화와 공존의 정신으로 4.3아픔 보듬겠다"

1.jpg
▲ 21일 엄수된 제17회 제주4.3행방불명인 희생자 진혼제. ⓒ헤드라인제주
제17회 제주4.3행방불명인희생자 진혼제가 17일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 행방불명자 표석 앞에서 봉행됐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위성곤 국회의원,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김필문 행방불명인유족협의회 회장 권한대행,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등 주요 인사와 유족 등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엄수된 진혼제는 진혼제례를 시작으로 혼비무용단의 진혼무, 헌화 및 분향, 경과보고, 주제사, 진혼사, 추도사, 추모시 낭독, 추모곡 '잠들지 않는 남도' 합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원희룡 지사는 추도사를 통해 "우리는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아픔인 4.3을 화해와 상생으로 치유하며,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쌓아왔다"면서 "우리는 평화와 공존의 4·3정신으로 그 가치를 만들어가고 있는데,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이라는 4·3정신이 한반도 평화 정착이라는 시대적 대과업을 이루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주도정은 4.3행방불명 희생자에 대한 진정한 명예회복과 유족들의 한을 풀고 아픔을 치유하는 일에 더욱 세심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4.3행방불명인에 대한 진정한 명예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2010년 중단됐던 4.3행방불명인 희생자 유해 발굴 사업도 다시 시작되고, 행방불명 수형인들이 제주를 떠나기 전에 임시 수용되었던 주정공장 터 등을 4.3교육과 역사 체험의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준비도 진행하고 있다"면서 4.3희생자 추모 및 명예회복을 위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2.jpg
▲ 21일 엄수된 제17회 제주4.3행방불명인 희생자 진혼제. ⓒ헤드라인제주
3.jpg
▲ 21일 엄수된 제17회 제주4.3행방불명인 희생자 진혼제. ⓒ헤드라인제주
김필문 행방불명인유족협의회 회장 권한대행은 주제사를 통해 "70여 년 전 행방불명된 부모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절절히 전하고, 국가 공권력의 사과와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통해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도 희생자의 넋을 위로한 후, "제주4·3의 숭고한 가치를 승화시켜 정의로운 평화와 인권의 시대를 펼쳐나감에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4.3평화공원 내 행방불명인 표석은 현재 예비검속 희생자 220기를 포함해 총 3896기가 설치돼 있다.

이 표석은 전국의 형무소 수감 중에 행방불명되거나 주정공장 등 도내 수용소 수감 중 행방불명된 분들이 묘지가 없는 현실을 감안해 희생자의 안식과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2009년 조성됐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