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국제관함식' 개최지 논란 부심...최종 결론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7.18 11:53:00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원희룡 지사-강정주민 등 면담
제주개최 반대여론 확산에 막바지 의견수렴

IMG_8566.jpg
▲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해군이 오는 10월 예정된 '2018 국제관함식(觀艦式)'을 제주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에서 개최하는 것을 추진하면서 서귀포시 강정마을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막바지 조율에 나섰다.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은 18일 오전 11시10분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국제 관함식과 관련해 면담을 갖고 의견을 조율했다.

이 수석은 모두 발언에서 "제주도의 갈등 의제로 등장한 관함식 문제에 대해 원 지사님을 포함해 각계의 여론을 듣고, 조율하기 위해 내려왔다"며 "중요한 분들과 의견을 나누고 (관함식에 대해)곧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이날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 및 김희현.허창옥 부의장과도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수석은 "관함식 관련해서 뜻하지 않게 의도하지 않게 다시금 갈등이 확산되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원하지 않는 일이고, 군도 마찬가지"라면서 "10년마다 진행됐던 행사로, 이 행사를 계기로 강정의 치유 과정에 도움이 되는 계기로 지난해부터 방향을 잡고 계획하고 있었는데 충분히 공유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행사이기 때문에 이제는 결론을 내려서 실행을 해야 할 단계에 도달해 지역사회의 의견을 충분히 들으러 왔다"면서 "저희 입장은 갈등을 부채질하거나 할 의사는 없다"고 강조했다.

1.jpg
▲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장단과 면담을 갖고 있는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헤드라인제주
오후에는 강정마을을 방문해 주민들과도 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이 수석의 제주방문은 제주에서 반발여론이 크게 확산되고 있는데 따른 진화책으로 보인다.

강정마을 주민들은 마을총회를 통해 공식적으로 반대입장을 발표했고, 시민사회단체 등에서도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더욱이 제주도의회도 국제관함식의 제주개최를 반대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채택하고 나서 정부입장에서는 제주개최 '강행'이 큰 부담으로 다가오게 됐다.

정부와 해군은 당초 강정마을 주민들이 반대하면 부산에서 개최하겠다고 밝혔음에도, 마을총회에서 반대결의가 나오자 주민들을 개별적으로 만나며 회유하고 다닌 사실이 드러나 '거짓말' 논란과 함께 비난을 자초했다.

특히 현재까지 결정된 바는 없다고 하면서도, 최근 해군의 대행사 공모에는 개최지를 제주로 못박고 있어 이미 제주개최를 확정해놓고 의견수렴 중인 것처럼 이중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의구심도 받고 있다.

강정마을 주민들이 공식적으로 반대입장을 밝혔음에도, 이날 이용선 수석이 제주를 방문해 의견을 조율하겠다고 한 것도 내심 '제주개최'를 설득해보고자 하는 목적도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주민들은 물론 도의회에서도 반대 결의안을 채택한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가 '강정의 아픔'을 외면한채 행사를 그대로 강행할지, 아니면 이번 제주 의견수렴을 명분으로 해 개최지를 다시 부산으로 변경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