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희룡 지사 기재부 예산절충..."제주는 전기차산업 전도사"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7.12 17:46:00     

전기차산업 국비지원 요청...농산물 해상운송비도 촉구

1.jpg
▲ 기획재정부 구윤철 예산실장과 오은실 예산관리과장과 면담하고 있는 원희룡 지사. ⓒ헤드라인제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기획재정부와 환경부를 방문해 내년도 제주도 국비예산 확보 절충을 위한 중앙 부처의 지원을 요청했다.

원 지사는 이날 기획재정부의 2019년도 국비사업 심사일정에 맞춰 기획재정부의 예산실장, 경제예산심의관, 복지예산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 예산총괄심의관, 행정예산심의관을 차례로 면담하며 국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제주 현안들을 설명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는 전기차 산업의 전도사에 가깝다”며 “제주도를 전기차 산업의 테스트베드 선도모델로 활용할 필요가 있고, 작은 투자로 가장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가치가 있다"고 강조하며 관련산업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그는 "제주도에는 전기차 관련 연관산업과 일자리를 만드는 곳에 예산을 줘야 국가적으로도 의미가 있다”며 “투자액에 비해 가장 큰 효과를 낼 수 있어 정부의 혁신성장에도 걸맞은 사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또 △제주 4․3 완전해결을 위한 트라우마센터 건립 및 4․3 전국민 바로알리기 사업 △제주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제주도 농업용수 통합 광역화 사업 △하수처리장 및 하수관거 확충 △전기자동차 구매 및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 △해녀 전통문화 전승 지원 사업 등의 예산편성을 요청했다.

그는 오는 2020년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는 국립 제주해사고 설립 추진 상황도 설명하며 기획재정부 및 국회 예산 심의 단계에서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긴밀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환경부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제주도 지역 유입인구.관광객, 건축행위 증가에 따른 제주지역 노후상수도 현대화사업을 국가 계획 반영해 줄 것을 피력했다.

그는 광역 생활자원회수센터 조성사업, 지하수 수질전용측정망 구축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으며, 한라산국립공원 관리 사업에 대한 지원 확대도 요구했다.

한편 내년도 국비사업은 오는 9월2일 정부안이 마련돼 국회에 제출된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