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희룡 지사 "도-의회 협력 '상설정책협의회' 운영 제안"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7.11 14:24:00     

원희룡-지사.jpg
▲ 원희룡 제주도지사. ⓒ헤드라인제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1일 제주도의회에 "제주도와 의회 간의 가칭 '상설정책협의회' 운영하자"고 공식 제안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제주도의회 제36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업무보고에 따른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폭넓은 도민 통합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도의회와의 협력관계가 중요하다"면서 "의회의 비판을 공직혁신의 동력으로 삼아 도민의 뜻을 더 깊이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편으로 의회와 도정은 협력해야 할 부분도 많다. '협치와 연정'은 시대적 요구이자 흐름"이라며 "특히 제주도는 제도를 정하기에 따라서는 행정기구에 대해 자율적인 모델을 실험할 수 있고, 의회와 도정의 융합형 집행부 구성도 가능하다. 협치 연정에 관해 제주도정과 의회가 기초적인 수준부터 시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제 인사, 조직, 예산, 공약, 현안에 대해서 의회 회기나 의사결정 절차를 뛰어넘어서 보다 다양하고 실질적인 논의와 협력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를 위해 도와 의회 간의 가칭 '상설정책협의회' 운영을 제안한다. 제주도는 이를 위한 실무적 논의에 바로 들어갈 자세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무부지사와 행정시장 등 정무직 인사를 앞두고 도의회에 추천 또는 의견 제시를 요청한 바 있다"면서 "청문회 등 제도적 문제점은 얼마든지 개선이 가능하다고 봅니다만 , 의회의 공식적 추천이 어렵다면 의회쪽의 비공식적인 추천 의견도 수렴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발표한 민선 7기 첫 조직개편안에 대해서는 "지난 선거 과정에서 도민께 약속한 도민 소통, 공직혁신을 실현하기 위해 조직개편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면서 "도지사가 도민 소통창구와 공직혁신 기능을 직속기구로 둔 것은 도지사가 도민소통과 공직혁신에 우선순위를 두어 직접 챙기고 솔선수범하겠다는 취지를 담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2018-07-11 16:47:09    
도지사가 의회에서 개회사를 하는 건 아니죠?
의장이 하는 게 개회사인거죠...
122.***.***.117
profile photo
헤드라인제주 (head****) 2018-07-11 17:14:46
수정되었습니다. 관심어린 지적에 감사드립니다
121.***.***.2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