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지 장기 소유자 재산세 감면...일자리 창출 세제 지원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7.11 11:16:00     

제주특별자치도세 관련 조례안 공포

농지를 장기간 소유한 사람에 대해  소유자와 도민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기업에 대해 세금이 감면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속적인 공시지가 상승에 따른 서민생활 안정 및 도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세제지원을 위한 '제주특별자치도세 관련 조례안'이 조만간 공포.시행된다고 11일 밝혔다.

조례가 시행되면 먼저 공시지가 상승에 따른 농지 재산세 30%가 인하된다.

이는 지난 2015년 이후 지속적인 지가상승으로 도민의 세 부담이 가중됨에 따라, 농지를 장기간 보유하고 있는 농지소유자에 대해 오는 9월에 부과되는 토지분 재산세를 30% 인하해 적용한다.

대상 농지는 1990년 5월 31일 이전 취득한 분리과세 대상 농지(전·답·과수원)로, 소유자별 분리과세 농지 합산 면적이 1만 ㎡ 이하이면서 과세 기준일인 올해 6월1일 기준 실제 영농에 사용하고 있는 개인 소유 농지다. 다만 다른 사유로 비과세·감면 받는 농지는 제외된다.

또 도민 일자리 창출 법인에는 법인균등분 주민세 면제와 법인 소유 자동차 최대 5대까지 자동차세를 50% 감면한다.

감면 대상은 지난해 12월31일 이전부터 도내에 본점·지점을 둔 법인으로 도내 사업장에서 전년대비 직원을 추가 고용하는 경우, 최초 감면 적용 연도부터 3년간 법인균등분 주민세 전액을 면제하고, 추가고용 인원에 따라 법인 소유 자동차 최대 5대까지 자동차 연세액의 50%를 경감한다.

고용기준일은 매년 5월 1일로, 1년 이상 고용한 경우에 해당되며, 법인 사업장 소재지 행정시 세무부서로 매년 5월 25일까지 4대보험 가입확인서 등 관련 증명서류를 갖추어 감면 신청하면 된다.

조례 시행일 이후 직원을 추가 고용해 내년에 감면 신청하는 경우는 시행 시기를 감안해 6개월 이상 고용한 경우에도 감면 대상이 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지가상승에 따른 장기간 농지소유자들의 세금 부담을 경감하고, 좋은 일자리 창출로 도민생활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도민 세 부담 없는 세원발굴과 정부의 재정분권을 통한 도민행복 재원 마련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