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시숲 파괴 주차장 조성은 행정 편의주의적 발상"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7.06 12:17:00     

제주환경운동연합, 도시숲에 대형 주차장 사업 중단 촉구

339605_237374_5956.jpg
제주시가 도로변 주차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도지구 아파트 밀집지역의 숲지대를 허물어 대규모 주차장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환경단체가 이를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6일 성명을 내고, "주차장 조성을 위한 도시숲 파괴는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라며 이 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제주시가 도시숲을 파괴해 대단위 주차장을 조성하는 사업을 발주해 논란이다"면서 "해당 숲은 지역주민과 제주시민들이 산책로로 이용해 오던 곳으로 숲속 올레길이 조성돼 있고, 인근 체육시설인 근린공원까지 연결된 제주시 도심권 내 얼마 남지 않은 숲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이어 "문제는 주차난 해소를 위한 방법이 이 일대 유일한 도시숲을 파괴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현재 숲의 면적은 약 8,600㎡로 이중 약 3,600㎡를 밀어내고 대형주자창을 만든다는 것으로, 절반가량의 숲이 사라지게 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결국 숲이 사라짐으로 인해 지역주민들에게 극심한 거주환경의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특히, "한번 훼손된 숲은 복원이 요원하거나 불가능하다. 도시숲은 도심열섬현상을 완화시키고, 소음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을 정화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또한 지역주민들의 정서함양과 휴식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데, 공익적인 목적의 행정이라 할지라도 기존의 숲을 없애는 방식은 매우 신중하게 접근하고 판단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렇게 상당한 규모의 도시숲이 사라지는 상황에 대해 주민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는 점도 문제"라며 "최소한 공청회라도 열렸어야 하지만 단 한 차례도 열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제주시는 도시숲을 파괴하는 주차장 조성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일도2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긴급 공청회를 개최하라"고 촉구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