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성철 후보측 "국제자유도시 포기 문대림, 헌법적 지위 원희룡 자격 없어"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6.06 16:09:00     

바른미래당 장성철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운동본부 현덕규 정책총괄 본부장은 6일 성명을 내고 "국제자유도시 포기 문대림 후보와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를 확보 못한 원희룡 후보는 각각 도지사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현 본부장은 "문 후보는 5일 선거관리위원회 방송토론회에서 ‘국제자유도시’를 표방한 제주특별법을 폐기하겠다고 다시한번 확인했다"면서 "제주도지사 후보로서의 자격이 없음을 또 한번 선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제자유도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제주미래에 대한 비전으로 처음 제시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승계·발전시킨 제주미래에 대한 구상"이라며 "그런데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계승한다는 문재인 정부와의 특별한 인연을 강조하는 문대림후보가 이제 와서 일부 시민사회단체의 주장을 의식해 이삭줍기 표를 얻겠다며 이를 내팽개치고 있다. 문대림 후보는 빈약한 대안으로 더 이상 후안무치하지 말고, 국제자유도시폐기를 주장하는 녹색당과 후보를 단일화하는 것이 현명한 판단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제자유도시 지향의 가치를 인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특별한 장치가 제주특별자치임을 인정하면서도 제주특별자치에 관한 헌법적 근거를 개헌안에 관철시키지 못하고, 스스로 한계를 인정한 원희룡 후보 또한 제주도지사의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고 비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