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건설노동자들 "외국인노동자 불법고용 근절하라"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5.16 11:12:00     

외노.jpg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조 건설현장분과 제주지부는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내 건설현장 불법외국인노동자 고용 근절을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건설산업노조 제주지부는 "공공기관에서 시행되는 사업부지에서도 쉽게 불법외국인노동자를 볼 수 있다"며 "심지어 사기업은 불법외국인노동자가 아니면 공사가 진행되지 않을 정도"라고 성토했다.

또 "서귀포시 신시가지 공공청사 신축, 대규모 오피스텔 및 아파트 등 건축, 대정읍 공공기관 사업부지 등 모든 현장에서 불법외국인 동자가 투입된 것으로 확인했다"며 "이는 우리의 생존권을 파괴하고 자본을 해외로 유출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주도는 불법고용하는 업체에 대해 자격정지 및 입찰참여를 제한하는 등 강도 높은 벌칙을 시행하라"며 도내 공공기관은 사업부지내 건축현장에 대해 불법외국인노동자 고용 근절을 위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도지사 후보 누구 하나 불법외국인노동자 관련 정책을 내놓지 않고 있어 실망"이라고 지적하면서 "도지사 후보들은 빠른 시일내에 지역 건설노동자들의 안정적 고용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또 "우리는 전국건설노동자를 대표해 제주도청사 및 제주국제자유도실개발센터를 중심으로 강력하게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