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국제문화교류협회 "공론화없는 재밋섬 건물 매입 반대"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5.13 19:43:00     

재밋섬.jpg
▲ 제주시 삼도2동에 위치한 재밋섬(현 메가박스 제주 , 지하 3층 지상 8층). 사진=다음 로드뷰.
사단법인 제주국제문화교류협회는 13일 성명을 통해 "제주문화예술재단은 '공론화 없는 재밋섬 건물매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한짓골 제주아트플랫폼 조성은 제주시 원도심 활성화 마스터 정책 안에서 단계적으로 제주도민과 함께 논의해 결정해야 하나 재단은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재밋섬 건물 매입을 추진했다"고 비판했다.

또 "2020년까지 예술인의 복지와 청년예술인 발굴, 문화사업 확대 등을 위해 300억 원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는 육성기금 170억 원 중 재밋섬 건물 매입에 100억 원을 사용하겠다는 것은 재단의 월권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6월 13일에 치러지는 중차대한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 최종 결정권자인 도지사가 공석인 상황에서 재밋섬 건물 매입을 서두르는 속셈이 궁금하다"며 "만일 제주도정이 이 결정을 내릴 경우 누가 최종 책임을 질 것인지 한치의 의혹 없이 투명하게 밝혀라"고 요구했다.

협회는"재단은 혈세를 충분한 공론화없이 사용하려고 하면서 단 1회의 형식적 주민설명회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지적하면서 "재단은 재밋섬 건물을 매입한 후 운영 적자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할지 기금운영 계획안을 자세히 밝혀라"고 말했다.

이어 "100억 원이라는 거금은 재단이 임의로 결정할 수 있는 액수가 아니다"며 "예술공간 이아를 비롯해 원도심 활성화 사업들을 위해 천문학적인 예산을 쏟아 부었으나 실질적 성과를 보지 못한 상황에서 또 100억원을 쏟아 붓는 것은 도민의 공분을 살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재밋섬 건물을 매입할 경우 제주예총과 제주민예총이 재단의 공간을 함께 사용하는 것은 제주도내 타 문화예술단체들과 개인 문화예술인들에게는 형평성에 어긋나다"며 "재단은 6.13 지방선거가 끝난 후 차기도정에서 공론화를 거쳐 재밋섬 건물 매입 여부를 결정하라"고 요구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