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충홍 의장 "4.3지방공휴일 지정, 4.3 해결의 밑돌 얹는 계기 되길"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4.17 14:33:00     

330005_228306_4135.jpg
▲ 고충홍 의장. ⓒ헤드라인제주
정부가 제주4.3 지방공휴일을 비롯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지방공휴일을 지정할 수 있도록 법적근거 마련에 나선 것에 대해 고충홍 제주도의회 의장이 17일 "4.3희생자유족을 포함한 온 도민과 함께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면서 "4.3에 대한 인식의 지평을 넓혀나감과 동시에 전국화, 세계화로 나아가는 4.3해결의 완성에 밑돌 하나 얹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고 의장은 "우리 도의회 입장에서는 4월 3일의 '지방공휴일 지정'문제를 오래 전부터 고민하고 추진해 왔던 터여서 4.3희생자유족을 포함한 온 도민과 함께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면서 "결국 제주도민의 진정성이 전달됐음인지 4.3 지방공휴일 조례에 대해 대법원 제소 등 추가적인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기로 결정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또한 지방분권을 지향하는 시대에 걸맞는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결과를 낳기까지는 도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주셨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하며,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그리고 늘 도민의 뜻을 염두에 두었던 도의회 의원들, 그리고 '제주4.3희생자 추념일의 지방공휴일 수용'이라는 안건을 채택해 정부에 건의한 바 있는 전국시도의회 의장협의회 등의 역량이 모아졌기 때문이라 여긴다"고 평가했다.

이어 "4.3의 지방공휴일 지정은 끝이 아니라 이제 새로운 시작이어야 한다"면서 "4.3에 대한 인식의 지평을 넓혀나감과 동시에 전국화, 세계화로 나아가는 4.3해결의 완성에 밑돌 하나 얹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