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천연기념물 제주마 방목해 관리...영주십경 '고수목마' 재현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4.13 11:06:00     

제주목마장에 방문객 위한 문화관광해설사 배치

96.jpg
옛 선인들이 제주의 경관 중에서 최고의 절경으로 꼽는 영주십경(瀛州十景)의 하나인 고수목마(古藪牧馬)가 재현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은 오는 16일부터 축산진흥원 부지 내 방목지에서 사육하던 천연기념물 제347호 제주마 81마리를 목마장(5.16 도로변)으로 옮겨 10월말까지 방목관리 한다고 밝혔다.

국가지정 문화재인 제주마(천연기념물 제347호)는 사사기(11월 ~ 4월 중순)에는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내 방목지에서 사양관리되며, 방목기(4월 중순 ~ 10월)에는 제주목마장에서 방목관리하고 있다.

올해는 제주마 81마리를 제주시 용강동 소재 제주목마장(91ha)에 방목해 안정적인 보호.육성과 더불어 관람객들에게 제주의 영주십경 중 하나인 고수목마 재현, 제주마 홍보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제주마들은 안정적인 사양관리 및 체계적 보존.증식을 위해 2개 그룹으로 나눠 도로 북쪽과 남쪽에 방목된다. 방목기간 중 생산된 자마(子馬)는 11월경에 생산자단체(축협)의 가축시장에서 공개 경매를 통해 제주도내 희망농가에 매각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제주목마장을 찾는 관광객 및 도민들에게 천연기념물인 제주의 제주마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문화관광 해설사를 배치하는 등 제주의 명소로 육성할 방침이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