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4.3이 폄훼.왜곡되지 않고 진실이 우뚝 서길"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4.03 15:41:00     

오찬간담회-(1).jpg
▲ 3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제주4.3유족 오찬 간담회. ⓒ헤드라인제주
국가공권력에 의해 수만의 무고한 양민이 희생된 한국 현대사의 최대 비극인 제주4.3 70주년 추념식이 열린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앞으로는 누구도 제주4.3을 부정.폄훼하거나 왜곡하지 않고, 4.3의 진실이 똑바로 우뚝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추념식을 마치고 4.3유족들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날씨가 너무 화창하고 꽃도 만발하고 정말 많은 분들께서 함께 해주셨다"면서 "이제는 4.3이 새로운 평화와 상생의 미래로 나아가자는 우리의 마음이 하나로 모아지고 있다는 그런 느낌도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늘 4.3 70주년 추념식 참석하고, 이어서 유족들과 또 희생자들을 별도를 만나는 자리를 만들어서 특별히 반갑다"면서 "한편으로는 제가 (대선후보 당시)약속을 지키게 됐다고 안도감이 든다"고 말했다.

오찬간담회-(10).jpg
▲ 3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제주4.3유족 오찬 간담회. ⓒ헤드라인제주

오찬간담회-(2).jpg
▲ 3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제주4.3유족 오찬 간담회. ⓒ헤드라인제주
문 대통령은 "저는 오늘 추념사에서 하고 싶은 말씀은 다 드렸다. 4.3유족들과 생존희생자들, 그리고 제주도민들께 정말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또 하나 바라는 바가 있다면 앞으로는 누구도 제주4.3을 부정.폄훼하거나 왜곡하지 않고, 4.3의 진실이 똑바로 우뚝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추념식이)나아가서는 4.3의 완전한 해결, 그리고 똑바로 가지는 못했지만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고 있다는 희망을 유족들과 희생자들이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책임있게 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만약에 우리 정부가 해내지 못하면 다음 정부가 이어갈 것이다. 4.3의 진실은 확실하게(밝히고), 그리고 4.3이 완전한 해결돼 제주도민들께서 이제 '그만 됐다'고 할 때 까지 해 나가겠다"면서 "아마 그렇게 하기 위해 앞으로 많은 과제들이 남다. 오늘 오찬간담회는 그런 이야기를 듣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말했다.

그는 "저를 비롯해서 청와대 식구들, 김부겸 장관도 오셨고, 제주 국회의원들 오셨고, 추미애 당 대표도 오셨고, 아마 말씀들 해주시면 듣고 가서 해결을 하도록 노력을 할 것"이라며 "4.3의 완전한 해결은 절반은 저희가 도와주지만 또 절반은 국회와 해야 한다. 협의를 해서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찬간담회-(4).jpg
▲ 3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제주4.3유족 오찬 간담회. ⓒ헤드라인제주
한편 이날 오찬간담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환영인사말을 통해 "국가추념일 지정 이후에 대통령님께서 몸소 처음 참석했는데, 대통령 경호에 따르는 여러 가지 제약이 따름에도 불구하고 비표 문제를 최소화해 4.3 추념 역사상 가장 많은 유족이 온 식구들을 대동하고 4.3공원에 올수 있었다"면서 "4.3공원에 직접 참석한 것만으로도 유족들이 정말 가슴으로 벅차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원 지사는 "대통령님께서 국가원수로서 국가 공권력에 의한 폭력의 행사로 억울하게 희생당한 제주도민들에게 진정으로 국가원수로서 사과를 해주셨고, 앞으로는 이념이라는 그 이유로 서로가 서로를 죽이는 공권력을 행사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진정한 화해와 평화를 선포를 하셨다"면서 "경우회와 유족회의 화합을 위한 걸음이 될 수 있도록 큰 평가를 해주셨기 때문에, 진보와 보수의 진영과 이념을 넘어서 진정한 큰 틀에서 평화를 실제로 선언을 해주셔서 감동하고 진정으로 동참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4.3의 미완의 과제들이 담겨있는 배.보상, 트라우마센터, 군사재판의 무효화 등 내용이 4.3특별법 개정안에 담겨져 있는데, 노력하고 있습니다만 아직 노력이 부족한지 국회에서 본격적인 심의에 첫발을 못 떼고 있다"면서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이 부분을 추진을 해주셔서 우리 유족들의 한이 하루빨리 해결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원 지사는 또 "마지막으로 4월, 5월에 한라에서 백두까지 남북의 평화와 진정한 통일의 기운을 이 곳 4.3평화공원에서 일으켜서 백두산까지 밀고 올라갈 수 있도록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치르시고 남북미 정상회담을 이곳 제주에서 열어주시길 부탁드린다"면서 "이것이 4.3영령들에게 4.3특별법의 개정, 남북미 정상회담 제주 개최가 4.3영령들에게 드리는 가장 큰 제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