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찾은 정치권 "4.3 특별법 개정" 한 목소리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4.03 12:08:00     

여야 4당 대표들, 4.3추념식서 '특별법 개정' 약속

123.jpg
▲ 3일 엄수된 제주4.3 70주년 추념식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헤드라인제주
국가공권력에 의해 수만의 무고한 양민이 희생된 한국 현대사의 최대 비극인 제주4.3 70주년을 맞은 3일 제주에서는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추념식이 엄수된 가운데, 추념식장을 찾은 여야 대표들이 제주4.3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롯해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4월 중 4.3특별법이 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추념식에 참석한 야당 대표들도 오늘 제주(4.3)의진실이 무엇인지 공감하셨으리라 본다"고 전제했다.

이어 "4.3을 햇볓 아래로 꺼내는데 50년이 걸렸다. 4.3특별법이 제정된 이후에도 많인 왜곡의 시도가 있었고, 멈춤과 후퇴가 있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그런 후퇴가 없게 하겠다고 약속했는데, 그 약속을 국회는 존중해야 한다. 민주당이 앞장서서 (특별법 개정에)속도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표는 "4.3의 상처를 치유하지 못하고 오늘 이날을 맞아 희생되신 분들, 유족들에게 죄송하다"면서 "당에서도 4.3의 완전한 진상규명을 위해서 확실한 자료를 수집해서 진상규명할 수 있도록 특별법 개정안을 제출하고 있기 때문에 이른 시일내 빨리 처리할 수 있도록 당력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역사 진실을 규명하는데 이념의 투쟁의 장이 되서는 안된다"면서 "역사는 역사, 이념은 이념이기 때문에 진실을 규명하는 차원에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 그래야 대한민국 발전의 토대가 마련된다"고 강조했다.

4월 임시국회에서 4.3특별법이 개정될 수 있는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선진화법 때문에 교섭단체가 합의가 안되면 의사일정을 할 수 없기에 여러가지 설득을 하고 전략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제주 4.3은 우리의 역사이고, 또 우리의 아픔"이라며 "제주가 그 아픔을 딛고 평화의 섬으로 우뚝서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 정치권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회가 제대로 작동이 되지 않고 있지만, 4월 임시 국회가 있다. 임시국회에서 개정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민주평화당이 원내 교섭단체로 정의당과 함께하고 있다. 같이 원내교섭단체를 출범한 만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도 "양민 학살이라는 슬픈역사가 두 번 다시 대한민국 땅에서 사라질 수 있도록 특별법 재정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국민들께 드린다"고 말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4.3 70주년을 맞이해서 4.3으로 억울하게 희생된 영혼들이 역사적 재평가를 온전히 받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아직도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많은 분들이 연고를 찾지 못한 채 남아있다. 정부가 직접 국가적 사업으로 나서서 4.3에서 희생된 영혼들이 온전한 평화안과 안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의당도 그 길에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처리에 대해 별도의 발언을 하지 않았으나, 4.3희생자들에 대한 국가 차원의 배.보상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홍 대표는 "제주4.3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과 역사인식은 다르지만, 제주4.3사건으로 건국 과정에서 제주도민의 무고한 양민이 학살.희생당했다"면서 "거기에 대한 정당한 진상규명과 보상절차는 이뤄져야 한다는 것은 (대통령과 뜻이)같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