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제주4.3 국가폭력, 대통령으로서 깊이 사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4.03 11:31:00     

"4.3 완전한 해결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
"제주4.3, 무고한 양민 학살...배.보상 적극 추진"

MIN_1198-본문대통령.jpg
▲ 에 참석해 추념사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헤드라인제주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4.3 70주년을 맞은 3일 "국가폭력으로 말미암은 그 모든 고통과 노력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리고, 또한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 추념광장에서 엄수된 제70주년 제주4.3사건 추념식에 참석해 제주4.3유족 및 제주도민들을 위로하면서 국가폭력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4.3추념행사에 대통령의 참석은 2006년 노무현 대통령 참석 이후 12년만이다.

국가폭력에 의한 무고한 양민희생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도 2003년 노무현 대통령 이후 두번째다.

문 대통령은 이날 "드디어 우리는 4.3의 진실을 기억하고 드러내는 일이 민주주의와 평화, 인권의 길을 열어가는 과정임을 알게 되었다"면서 "제주도민과 함께 오래도록 4.3의 아픔을 기억하고 알려준 분들이 있었기에 4.3은 깨어났다. 국가폭력으로 말미암은 그 모든 고통과 노력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리고, 또한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4.3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인정하고, 위령제에 참석해 희생자와 유족, 제주도민께 사과했다"면서 "저는 오늘 그 토대 위에서 4.3의 완전한 해결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 "더 이상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중단되거나 후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4.3의 진실은 어떤 세력도 부정할 수 없는 분명한 역사의 사실로 자리를 잡았다는 것을 선언한다"면서 "국가권력이 가한 폭력의 진상을 제대로 밝혀 희생된 분들의 억울함을 풀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유해 발굴 사업도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계속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 "유족들과 생존희생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조치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배·보상과 국가트라우마센터 건립 등 입법이 필요한 사항은 국회와 적극 협의하겠다"면서 "4.3의 완전한 해결이야말로 제주도민과 국민 모두가 바라는 화해와 통합, 평화와 인권의 확고한 밑받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직도 4.3의 진실을 외면하는 사람들이 있다. 아직도 낡은 이념의 굴절된 눈으로 4.3을 바라보는 사람들이 있다. 아직도 대한민국엔 낡은 이념이 만들어낸 증오와 적대의 언어가 넘쳐난다"면서 일부 보수우익세력의 '4.3 흔들기'를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아픈 역사를 직시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불행한 역사를 직시하는 것은 나라와 나라 사이에서만 필요한 일이 아니다. 우리 스스로도 4.3을 직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낡은 이념의 틀에 생각을 가두는 것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이제 대한민국은 정의로운 보수와 정의로운 진보가 '정의'로 경쟁해야 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 공정한 보수와 공정한 진보가 '공정'으로 평가받는 시대여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4.3의 진상규명은 지역을 넘어 불행한 과거를 반성하고 인류의 보편가치를 되찾는 일"이라며 "4.3의 명예회복은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으로 나가는 우리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주는 깊은 상흔 속에서도 지난 70년간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외쳐왔다"면서 "이제 그 가치는 한반도의 평화와 공존으로 이어지고, 인류 전체를 향한 평화의 메시지로 전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항구적인 평화와 인권을 향한 4.3의 열망은 결코 잠들지 않을 것"이라며 "그것은 대통령인 제게 주어진 역사적인 책무이기도 하다.오늘의 추념식이 4.3영령들과 희생자들에게 위안이 되고, 우리 국민들에겐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에 봄이 오고 있습니다"라는 말로 추념사를 마무리했다.

MIN_0632-묵념.jpg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김정숙 여사와 함께 제주4.3위령제단에 헌화.분향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문 대통령은 이날 "혼신의 힘을 다해 4.3의 통한과 고통, 진실을 알려온 생존희생자와 유가족, 제주도민들께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제주4.3 당시 무고한 양민들이 학살을 당한 역사적 사실 부분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70년 전 이곳 제주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이념의 이름으로 희생당했다"면서 "이념이란 것을 알지 못해도 도둑 없고, 거지 없고, 대문도 없이 함께 행복할 수 있었던 죄 없는 양민들이 영문도 모른 채 학살을 당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1948년 11월 17일 제주도에 계엄령이 선포되고, 중산간 마을을 중심으로 '초토화 작전'이 전개되었고, 가족 중 한 사람이라도 없으면 '도피자 가족'이라는 이유로 죽임을 당했다"면서 "중산간 마을의 95% 이상이 불타 없어졌고, 마을 주민 전체가 학살당한 곳도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1947년부터 1954년까지당시 제주 인구의 10분의1, 3만 명이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 언급은 제주4.3의 성격이 국가권력에 의한 '학살'임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돼 앞으로 제주4.3 '정명(正名)' 운동에 새로운 계기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헤드라인제주>

MIN_0868-본문경례.jpg
▲ 제70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