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 모델삼은 제주, 버스정류장 안전성.정시성은 역행"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3.14 15:59:00     

제주참여환경연대, 대중교통 개선 시민제안 회견
"승객 승하차 고민 없는 정류장...지침과도 반대"

20180314_151714462.jpg
▲ 제주참여환경연대가 14일 제주시 한라병원 앞 버스정류장에서 대중교통 개선 시민제안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헤드라인제주
30여년 만에 전면적으로 제주지역 대중교통체계가 개편된 지 6개월을 넘겼지만 각종 불편사항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중교통의 기본이 되는 버스정류장이 승객들에 대한 고민 없이 설치돼 버스의 안전성과 정시성을 가로막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4일 오후 3시 제주시 한라병원 앞 버스정류장에서 대중교통 개선 시민제안 현장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참여환경연대 홍영철 공동대표 등 관계자들과, 현직 버스기사 손신철씨(50)가 나와 제주도의 대중교통 흐름을 방해하는 각종 요소를 지적하고, 대안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개선하고자 하는 대중교통체계의 문제는 버스정류장 문제"라며 "제주의 버스정류장은 어떤 이유인지는 몰라도 다른 지역과는 매우 다른 형태로 설치돼 있고, 제주도정이 모델로 삼았다는 서울의 버스정류장 설치 규정과도 매우 달라, 대중교통의 안전성과 편의성에 역행하는 구조로 설계되고 설치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른 지역과 크게 다른 두 가지로 하나는 전면과 버스가 들어오는 것을 확인하는 측면이 가려져 있다는 것과 차도에 밀착해 버스정류장이 위치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로 인해서 대중교통에서 반드시 담보해야 할 안전성과 정시성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버스는 경계석으로부터 50cm 이내에 정차해 승객이 도로에 내려서 걷지 않고 바로 승차하도록 해야 하며, 서울시는 내규로서 경계석으로부터 50cm 이내 버스가 정차하지 않을시 과태료 부과 또한 정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제주도에서 버스가 이러한 규정을 지키는 것은 거의 보기 어렵다. 그 이유는 대부분 버스의 근접 정차를 막는 장애물들이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버스1.jpg

이들은 서울의 버스정류장과 제주의 버스정류장 사진을 비교하며 "서울은 승하차객의 행동반경에 막힘도 없고, 시야 확보가 명확히 된다"면서 "반면에, 제주는 시야도 가리고 온갖 장애물이 승객의 행동반경을 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을 비롯한 다른 지역의 버스정류장들은 앞이나 버스가 들어오는 방향의 측면을 절대적으로 개방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제주도의 버스정류소는 앞과 옆이 대부분 가려져 있어서, 승객도 버스정류소 내에서 오는 버스를 확인하기 어렵고 버스기사도 버스정류장에 승객이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 "정류장이 차도와 매우 가깝게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대의 버스가 동시에 정차했을 때, 앞에 있는 버스에 가려 뒤에 있는 버스의 번호를 확인할 수 없다"면서 "차도에서 최대한 떨어져서 버스정류장을 설치하면 시야가 넓어져서 뒤에 있는 버스의 번호도 확인하기 쉽다"고 강조했다.

버스2.jpg

이들은 "제주도정은 대중교통체계개편을 위해서 3년간의 준비를 했다고 한다. 하지만 대중교통의 가장 기본인 안전성과 정시성을 위협하는 버스정류장에 대한 고민은 전혀 없어 보인다"면서 "제주도정은 독자적인 버스정류장 설치 및 운영, 관리에 대한 지침없이 수도권의 지침을 준용한다면서 서울을 모델로 했다고 하는데, 서울의 대중교통 지침에 명시된 설치 규정과 정반대로 설치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50cm 승하차 규정에 따른 버스정류장 설치에 대해 전혀 고민하지 않은 것으로 사실상 운영 메뉴얼이 없다고 보아야 한다"면서 "지금이라도 시민의 안전과 편의성에 입각해 현재의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하고 개선하기 위한 행정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헤드라인제주>

버스3.jpg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무지 2018-03-27 09:17:28    
바람 안부는 디 사는 육지사름인게...경했거랑 처음 계획헐 때 내용 공개해신디 뭐헌거라?
이제사 왕 흠집내엉 누게 존일 시켬신구? 저의가 의심스럽다.
59.***.***.225
profile photo
도민2 2018-03-16 16:00:41    
여름에 뜨거운 햇볕을 그대로 받아들여 너무 더워요. 지붕을 햇빛 차단하는거로 해줘요.
1.***.***.106
profile photo
도민 2018-03-15 10:48:13    
제주도는 비바람을 막기 위해서 불가피해보이는데,,,,그걸 문제 삼다니,,,
비바람 치는 날에 제주도에서 버스를 안 타보신 분인가,,,,
211.***.***.8
profile photo
맥놀 2018-03-15 00:30:26    
전면 유리 있는 방식은 제주가 낫다. 서울은 지하철 승강장 벽도 설치하는데. 버스 전면 벽은 차도로 불시에 사람이 떨어지는 곳을 막는 역할 할수있다. 비판적인 기사도 꼭 필요한 부분을 지적하는게 좋을듯
121.***.***.146
삭제